미디어


  광고

-박근혜 아웃-에 대한 호소문

우리 모두 광화문에 나가 ‘촛불운동’이 아닌 ‘국민혁명’을 모색해보자!

 정보

.

-박근혜 아웃-에 대한 호소문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016-11-11/짝재기양말


아웃사이더, 미국대통 트럼프를 그리 부른다.

연극에서는 언더그라운드, 내지는 ‘변방’이라 칭한 적이 있다.

그 반대가 ‘제도권’인데 한참 전부터 뒤바뀌어졌다.


극단76을 중심으로 한 극단 골목길, 극단 竹竹이 그거다.

기국서, 박근형, 김낙형, 그 외 기주봉, 이봉규를 비롯 배우집단을 지칭한다.

이들은 제도권연극을 어찌 비판하는 공격적 성향은 없었다.


제도권 언저리에서 노는 인간들 특징은 ‘뚝심’이 장점이다.

돈도 좆도 없으면서 타협 따윈 모르쇠로 꼴리는 대로 산다.


날 ‘아웃사이더 퍼포머’라 일본 Butoh(舞踏/부토)의

세계적인 명인 'Fujieda MushImaru(藤條蟲丸/후지에다 무시마루)'가 그렇게

표현한 적이 있는데 자긴 실내에서 하는 ‘인사이더 퍼포머’라고..



‘삼일로창고극장’에서 내가 ‘바람개비 아저씨’로 방방 뜨던 때다.


아웃사이더 특징은 의사출신의 혁명가 ‘체게바라’일 것.

자기 의사를 로 표현하기보단 로서, 행동으로서, 표현한 적극성이다.

열정이 빵빵해야하고, 투지도, 배짱도, 짱짱해야 가능하다.


--- 지난 토욜, ‘박근혜 아웃’ 시위에 동참하려 광화문에 나가봤다.


많이들 나왔다.

중고딩들부터 아줌마에 그 꼬맹이들에 아기들까지..

많은 풍경과 피켓들을 봤고 그들의 외침도 들었다.



건성으로 호기심에 그냥 구경나온 인간들도 참 품종별로 다채로 왔다.

그들과 같이 행진도 하고 길거리 술자리에서 얘기도 많이 나눴다.


집에서 TV로, 밖에서 스마트폰으로 간접적으로 접하는 것과는 다른 현장감이란~

어떤 운동이나 시위집회는 이렇듯 직접 가봐야 제대로 알고 느끼는 법이다.


--- 난 인터넷 글쟁이로 지금껏

정치성을 띤 표현을 전혀 한 적이 없다.


이번 주 내일 토욜은 더 많은 시민이 광화문으로 몰려들 거란 예감~

직업과 분야에 상관없이 모든 국민이 쏟아져 나와야한다 본다.



--- 행동하는 양심지성의지가 필요한 때다.


단죄칼날의 목표물은 ‘최순실’이 아닌 ‘박근혜’다.

이런 늙은 나쁜 아줌마를 대통으로 뽑은 국민에 1차적 책임이 있다.

뭘 모르는 노땅 유권자들 집중 공략해 성공한 케이스..


게다가 국정원 선거조작으로 일궈낸 성과와 승리를 일반인들은 얼마나 알까~

저급한 국민들 수준을 노리고 일삼았던 후진국형의 정치적 행태다.


경제선진국 운운하지만 우리보다 못살고 못난 필리핀만도 못해 쪽팔린다.

수준 낮은 그 나라에서 ‘두테르테’란 대통령을 뽑아낸 게 부럽다.


빡통의 딸인데 그 뼛속 깊게 웅크린 유전자를 누가 알겠는가~

5.16 ‘군대쿠데타’가 아닌 - 11.12 ‘국민혁명’이 절실하다.



트럼프가 미국 대통되니 박근혜가 잽싸게 전화해 10분 동안 통화했단다.

무슨 얘기가 오고갔는지 언론방송은 알길 없고 그냥 그랬다한다.


그런 걸 알아내야하고 그걸 국민에게 알려줘야 하지 않겠나~

웃기고 자빠진 정치 외교적 꼼수로 잔대가리 굴리긴..


--- 우매한(소 같이 음메~)나 하는 국민은 착해 그러면 그런 줄 안다.


트럼프가 한국을 얼마나 비중 있게 중요하게 생각할까?

이제 당선되어 며칠 지났다고 미국 내 산적한 문제가 얼마나 많은 상황인데..

지구촌 돌아가는 상황을 어찌도 그리 모르는지 개탄할 뿐이다.


--- 냉정하게 우리나라를 생각해보자!


우리가 그렇게 대단해서 대(大)한민국 인가?

실은 소(小)한민국이고 약간 자만심 상하니 ‘한국’ 그럼 된다.

주제파악 못하는 소인국 잡배들이 판치는 나라..



지구상에서.. 내셔널지오그래픽 관점에서 젤 거대한

유라시아 대륙 허리쯤에 파리처럼 붙어있는 한반도에 반반도인 한국을

세계최고 초강대국인 미국이 우릴 얼마나 대단히 보겠나~


우린 엄청난 우월감에 살고 있고 착각은 중환자 중독수준이다.


한국무당의 95%가 암컷이라는 무당천국의 나라.

암컷이 운다고 나라가 망하진 않는다.

지금처럼 암컷이 개지랄을 떨면 나라가 망할 수도 있다.



박근혜가 4년 동안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패션쇼’를 빠짐없이 해왔다.

국가수장으로서 경제 외교적으로 해 논게 무엇이 있는가?


요새, ‘외치’ ‘내치’란 말이 나돌지만 뭘 다스렸는가?

국가 기반산업인 해양, 조선, 철강은 망가진 상태로 실업자를 양산했고,

국민의 절반인 서민층은 갈수록 늘어나면서 힘들게 산다.


창조경제’를 운운하며 ‘최순실팔자’만 ‘창조’해냈다.

문화융성’이라 떠벌렸지만 疲退(피퇴)의 결과를 맞았다.



대학로 연극인들이 이 두 가지 복합명사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생각할까?

그래도 우리는 예술이란 장르를 타고 무대현장에서 피 튀기는데...


1500년 전쯤 신라 때는 여왕이 통치하던 역사가 있었다.

1500년이 지난 지금처럼 똥바닥에 개판은 아니었다.


한국에는 지금 여왕이 둘이나 있는 웃기는 나라다 - 박근혜 vs 최순실.


똥개가 웃고 바퀴벌레가 지루박 칠 일에 국민은 우매하다.

국민을 소나 돼지로 보고 우롱한 짓거리가 4년차다.


우리 모두 광화문에 나가 ‘촛불운동’이 아닌 ‘국민혁명’을 모색해보자!



동숭동사람들
사진이 안뵈면 ‘동숭동사람들’을 클릭! 
 http://www.facebook.com/jjagida

  • 칼럼
  • 박영욱(jja***)
  • 2016/11/11
  • ‘창조경제’를 운운하며 ‘최순실의 팔자’만 ‘창조’해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