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서울 한복판 버스 쉘터에 초록 피토니아 넝쿨이 주렁주렁?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아이오와주의 한 마을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프란체스카’와 사진 촬영 차 마을을 찾은 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가슴 시린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정보


Image title

사진 = 뮤지컬 <매디슨카운티의다리>버스쉘터포스터



서울 한복판에 초록 넝쿨이 주렁주렁 얽혀 올라간 버스쉘터가 화제다. 버스쉘터를 담벼락 삼아 올라간 피토니아 넝쿨은 지나가는 행인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있다.

이 버스쉘터는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가 공개한 보태니컬(Botanical) 포스터로 입체감 있는 피토니아 넝쿨을 쉘터에 직접 시공하여 도심 속에 자연을 담았다.

보태니컬 포스터는 작품 속 배경이 되는 미국 아이오와주의 목가적인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리 위에서 손을 맞잡고 있는 두 주인공 옥주현과 박은태의 눈빛이 더욱 애틋해 보인다.

이 쉘터 포스터는 창의적으로 식물을 다루는 국내 대표 가드닝 전문 브랜드 ‘슬로우파마씨’가 식물 디자인을 맡았다.

포스터를 본 사람들은 “너무 예뻐서 카메라를 들 수밖에 없었다”, “마치 미국 아이오아주에 와있는 기분이다”, “서울 한복판에서 봄을 제일 먼저 맞이한 기분이다.”라며 호평을 아끼지 않고 있다.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만의 독특한 포스터는 오는 4월 9일까지 서울 남부터미널역 5번 출구 앞 버스 쉘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3월 17일에는 블루스퀘어 정문 앞 버스쉘터에도 또 다른 형태의 보태니컬 광고가 공개될 예정이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국내 최고의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박은태의 원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며 관객의 기대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2014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되었으며, 초연 당시 음악 관련 상을 모두 거머쥘 정도로 음악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 최근 ‘로버트 킨케이드’로 분한 남자 주인공 박은태가 부른 ‘It All Fades Away’가 공개되며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오는 4월 15일부터 6월 18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를 통해 티켓 예매 가능하다.

  • 공연뉴스
  • otr(otr***)
  • 2017/03/13
  • 포스터,카운티,버스쉘터,매디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