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강원도 평창에서 제3회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 열려

오는 18일(금)부터 20일(일)까지 해발 700미터에 위치한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 계촌마을에서

 정보

?[보도자료] 오는 18일(금)부터 3일간 강원도 평창에서 제3회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 열려 | 받은메일함 | Daum 메일


Image title


제3회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가 오는 18일(금)부터 20일(일)까지 해발 700미터에 위치한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 계촌마을에서 드디어 성대한 막을 올린다. 

음악평론가 정지훈이 다방 주인으로 문을 여는 '클래식 음악다방'이 금(14:30~15:30), 토(15:00~16:00) 양 일간 열리며, 파보리챔버앙상블의 가족음악극 '사운드 오브 뮤직'은 금(15:30~16:30), 토(16:00~17:00)에 마련되어 있다. 

'한낮의 파크 콘서트'는 첫 날(금, 16:30~18:30)은 하모니 송, 코리안아츠 브라스 퀸텟, 퀸즈앙상블, 둘쨋 날(토, 17:30~19:30)은 슈필렌, 음악만들기앙상블, 한국바로크챔버앙상블 그리고 마지막 날(일, 17:30~19:30)엔 평창스노우성인합창단, 바오 브라스, 라온 오케스트라, 강남클래식기타앙승블이 마을 들판을 수놓는다. 

한편 강릉그린실버악단의 위풍당당 행진곡이 일요일(17:00~17:30) 낮 마을 길 가두행진 연주를 준비하고 있다. 

개막식(금, 19:00~20:20)은 첼리스트 정명화가 이끌어온 계촌초, 중고 연합 별빛오케스트라와 서울아르떼여성합창단, 바이올리니스트 오여민 협연 무대로 꾸민다. 

매일 밤 축제를 마무리하는 '한밤의 느티나무 콘서트'는 금요일(20:30~21:20) 원주시립교향악단의 화려한 무대를 시작으로, 토요일(19:30~21:00) 피아니스트 조재혁, 몽라퀸텟, 하림과 아프리카 오버랜드에 이어 일요일 저녁(19:30~21:00) 축제의 마지막 밤은 한빛예술단, 디토오케스트라, 온드림 앙상블, 노선택과 소울소스가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19일(토) '느티나무 콘서트'가 끝나면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도 선보였던 다큐멘터리 '별빛 오케스트라 아이들'이 상영된다. 
한편 19일(토), 20일(일) 양 일간 오후 1시에는 제1회 계촌마을 아마추어 클래식 콩쿠르 청소년부, 일반부 본선을 볼 수가 있다. 
 느티나무 '거리의 악사 버스킹', 클래식 OX퀴즈, 동물농장, 송어체험, 섭다리 건너기 등 기타 프로그램들도 풍성하다.  

본 축제는 강원도와 평창군이 후원하며,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주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하는 예술마을프로젝트 3년차로 서울, 평창 간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도 운행된다. 

축제 참가문의는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 사무국 02-960-0714로 하면 된다. 이메일은 art_vilage@naver.com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7/08/10
  • 계촌마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