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오는 28일부터 대학로에서 ‘제5회 종로구 우수연극전’ 열려

제39회 서울연극제에서 매진 행렬을 기록한 2작품을 다시 만나는 절호의 기회

 정보


Image title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주최하고 서울연극협회(회장 송형종)가 주관하는 「제5회 종로구우수연극전」이 오는 9월 28일(금)부터 10월 7일(일)까지 10일간 동양예술극장 3관에서 진행된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종로구 우수연극전’은 창작연극의 발전과 종로구민의 문화향유를 위하여 2014년 ‘종로우수연극축제’로 시작되었다. 대학로에 올려졌던 작품들 중 서울연극제 공식참가작, 페스티벌 수상작 등 검증된 우수연극을 종로구민과 연극을 사랑하는 관객들에게 다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종로구 우수연극전’에는 지난 5월 성황리에 막을 내린 제39회 서울연극제에서 연일 매진 행렬을 기록했던 두 작품, 창작집단 상상두목의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과 연극집단 반의 <이혈(21세기 살인자)>이 선정되었다. 두 작품은 각각 1980년 5월 광주, 그리고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를 그리며 우리나라 역사를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했다.

제39회 서울연극제 100인의 관객평가단이 말한다.

“광주의 아픔을 무겁지 않고 유쾌하게 풀어낸 작가의 뛰어난 극작술,

탄탄한 스토리 구성, 내공 있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몰입감이 넘치는 작품”

최치언 작,연출. 창작집단 상상두목의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9.28~10.1)>

2008년 아르코예술극장에서 관객에게 첫 선을 보이며 ‘1980년 광주를 배경으로 한 현대사의 비극을 엉뚱하고 기발한 상상으로 채워놓은 너무나도 희극적인 작품’ 이라는 우수한 평가를 받은 바 있다. 극 속 엉뚱한 인물들이 보여주는 블랙코미디를 즐기다 보면 관객들은 직접 체험하지 못했던 1980년 5월의 광주 안으로 스며들어가게 되고 우리 모두가 가지고 있는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이 무엇인지에 대해 관객 스스로가 고민하게 된다.

제39회 서울연극제 100인의 관객평가단이 말한다.

“휘몰아치는 스토리, 양파 껍질을 벗기는 듯한 무대 변화,

감각적인 연출, 최고의 몰입도”

박장렬 연출, 김민정 작. 연극집단 반의 <이혈(21세기 살인자)(10.4~10.7)>

2014년에 초연하며 소극장 무대에서 충실한 연극성으로 관심을 받았다. 또한 잘 짜여진 스토리 구성과 관객의 눈을 사로잡는 무대미술로 제39회 서울연극제에서 극찬을 받았다. 한일 간의 굴곡진 역사 속에서 일그러진 괴물로 표현된 만화 속 주인공 강준, 그는 일곱 명의 사람을 죽인 연쇄살인마이다. 그리고 그의 마지막 살인의 대상은 만화가 불길에 소실되면서 의문부호로 남겨진다. 과연 죽기 전 강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이혈>은 세대에서 세대로 이어져 온 치유되지 못한 역사와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는 외면과 무관심이 어디선가 괴물을 키워낼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낸다. 이를 통해 인간적인 삶의 가치와 정의란 무엇인지 관객에게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관람료는 전석 3만원으로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종로구 소재 주민 또는 직장인은 1만원으로 관람할 수 있다. 문의 02-765-7500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8/09/10
  • 서울연극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