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만의 개성 있는 무대!!

스마트폰 때문에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상황을 유머러스하게 전달

 정보


Image title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는 오는 11월 3일(금)-4일(토) 양일간 SAC아트홀에서 <Deafunication>을 공연한다.

  Deafunication은 '귀 먹은'이라는 뜻을 가진 'Deaf'와 '소통'이라는 뜻을 가진 'Communication'을 조합하여 만든 합성어로 귀먹은 소통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스마트폰이 가져온 소통의 단절과 그로인해 만들어진 현실 속 침묵에 초점을 맞춘 작품이다. 스마트폰 안에서는 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지만, 현실에선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사람 주변에는 침묵만이 흐를뿐이다. 이를 다른 색을 가진 두 작품 <Into the Silence>와 <Pin Drop: Can hear a pin drop>로 표현한다.

  스마트폰 때문에 벌어질 수 있는 여러 상황을 유머러스하게 전달하면서도, 스마트폰 때문에 잃고 있는 가치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작품이다. 일상에서 찾은 소재를 통해 유머러스하지만 그 이면엔 풍자가 있는 블랙코미디와 같은 공연을 선보이고자 한다.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는 2010년 창단한 전문무용단체로 클래식 발레를 기본으로 한 현시대적인 움직임과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젊은 무용가들이 모여 활동하고 있다. 일회성 프로젝트가 주를 이루는 무용계 내에서 꾸준하고 진지한 작업방식과 단체 운영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주요작품으로는 <결정적 순간>, <이상한 꿈>, <Dance with Kung-jjak>, <몸의 협주곡> 등이 있다.


◈ 공연명: Deafunication(Deaf+Cumunication)

◈ 공연기간: 2017년 11월 3일(금) ~ 11월 4일(토)

◈ 공연시간: 금 8시, 토 5시

◈ 공연장소: SAC아트홀

◈ 연출 및 안무: 조현상

◈ 출연: 이명은, 이윤지, 민경림, 박가리비, 이영실, 신솜이, 박재혁, 조현상

◈ 조명감독: 강지혜

◈ 무대감독: 이도엽

◈ 음향감독: 최지호

◈ 사진: 옥상훈

◈ 영상: 이재영

◈ 기획: 이보휘

◈ 홍보: 우하은

◈ 제작/기획: 다크서클즈컨템포러리 댄스

◈ 후원: 서울특별시

◈ 관람연령: 7세 이상

◈ 공연시간: 70분

◈ 예매: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 관람료: 전석 20,000원

◈ 전화예약 및 문의: 010-3129-4243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7/10/12
  • 스마트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