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연극, 고전, 현대무용 세 가지의 합이 이루어내는 새로움

연극과 고전이 현대무용의 ‘몸짓’을 만나 색다른 희비극을 선사

 정보


Image title



창작집단 크리에이티브팀 지오가 오는 7월 4일부터 7월 15일까지 대학로 “후암스테이지1관”에서 연극 <정의 하오다>를 공연하고 있다.

이 작품은 크리에이티브팀 지오의 대표작품으로 2013년 2인극 형태를 시작으로, “2014년 명작의 향연”, “2015년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을 거쳐 “2016 제37회 서울연극제 젊은 연출가전 미래야솟아라” 등 꾸준히 관객과 만나며 완성도를 높여왔다. 이번 공연은 서울 공연을 비롯하여 ‘2018 포항 바다국제 연극제’ 공식 참가작으로 선정되어 보다 다양한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원년 캐스트 멤버인 정수빈 배우를 비롯하여 새로 합류한 김해린, 신동준가 만들어 내는 새로운 하모니는 매번 달라지는 <정의 하오다>를 만나는 또 하나의 즐거움중 하나다.

<정의 하오다>의 정의는 두 가지 뜻을 함축하고 있다. 바로 어떤 말이나 사물의 뜻을 명백히 밝힌다는 의미의 정의(定意)와 진리에 맞는 올바른 도리를 뜻하는 정의(正義)이다. 연출가는 경제적 풍요란 욕망 앞에 섬뜩하게 변해가는 인간성 상실의 과정을 보여준 고전, 프리드리히 뒤렌마트의 〈노부인의 방문〉을 원작으로 정의(正義)를 정의(定意)내리는 과정에 주목한다. 이 과정에서 극중 안무가와 연출가의 정의(正義)와 정의(定意)는 한 데 섞여 대립하며 관객과 만난다. 원작 <노부인의 방문> 또한 차하나시안과 일의 정의(正義)와 정의(定意)는 서로 다른 모습이다. 이렇듯 극의 흐름에서 혼재된 정의를 차용 ‘정의를 하다와 정의가 오다’ 두 가지가 합쳐진 극의 제목 <정의 하오다>가 탄생하였다.

연극 <정의 하오다>는 대중에게 낯선 여러 요소를 도입했다. 그것은 고전, 연극 그리고 현대무용이다. 대중성과 작품성 사이에서 후자의 장르에 속하며 대중에게 다가서지 못하는 장르간의 조합을 낯섦을 들여다보게 하는 힘인 ‘이해’로 풀어내며 관객과 소통한다.

극은 10분짜리 무용극 〈노부인의 방문〉을 만들기 위해 연출가와 안무가가 만나며 시작한다. 고전의 해석에서부터 표현 방법까지 그들은 끊임없이 충돌하고, 갈등한다. 그들의 갈등과 함께 액자식 구성으로 전개되는 〈노부인의 방문〉은 모순 가득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정의란 무엇인가’를 묻는다.

이야기는 작품을 정의(定意)내리는 연출가와 안무가의 갈등, 정의(正義)를 정의(定意)내리는 원작 속 인물들 간의 갈등이 교차하며 진행된다. 의문을 가졌던 몸짓과 대사는 마지막 피날레에서 이해로 바뀌며 관객들에게 새로움을 선사한다.

황태선 연출은 “고전문학의 터에 연극이란 건물을 올리고, 현대무용을 입혀 디자인한 이 작품을 통해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공연은 2018년 7월 4일(수)부터 7월 15일(일) 까지 화-금 20시, 토5시, 일3시에 ‘대학로 후암스테이지1관’ 에서 진행된다.


창작집단 지오 : 010-4787-2272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8/07/11
  • 몸짓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