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3일간 이어질 내한공연 LA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오는 3월 16일부터 18일까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롯데콘서트홀에서 세 차례 내한공연

 정보


Image title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오케스트라, LA필하모닉이 창단 100주년을 맞았다. 1919년에 창단된 LA필하모닉은 오는 3월 16일부터 18일까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롯데콘서트홀에서 세 차례 내한공연에 나선다.

2018/19 시즌은 LA 필하모닉 100주년과 구스타보 두다멜의 음악감독 10주년을 기념하여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 오는 3월에 있는 아시아투어도 그들이 가장 중요시 여기는 공연 중 하나이다. 3 16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말러 교향곡 1번과 존 아담스의 피아노 협주곡(유자 왕 협연)을 선보인다. 존 아담스의 신작은 유자왕의 연주를 염두에 두고 작곡한 곡으로 제목은 ‘Must the devil have all good tunes?’이다.

3월 17일 체조경기장에서는 존윌리엄스 영화음악 콘서트가 열린다. <해리포터> <스타워즈> <쉰들러리스트> <쥬라기공원> <죠스> 등 영화음악사에 길이 기록될 메가히트 음악들이 두다멜 지휘의LA필하모닉 연주로 울려퍼지며, 음악에 맞춰 대형 스크린에 그의 대표적인 영화 영상이 상영된다. 존 윌리엄스는 LA필하모닉과 두다멜의 음악성과 예술성에 깊이 감탄하여 녹음작업을 의뢰하였고, 그들의 앨범이 곧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발매되며, 오는 20192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처음으로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3 18일 롯데콘서트홀에서는 LA필하모닉의 수석 연주자들과 유자왕, 에스더유가 함께 실내악콘서트도 준비하고 있다. 현 파트의 수석 연주자들과 바이올리니스트 에스더 유가 함께 슈베르트의 <죽음과 소녀>, 목관파트의 5명 수석 연주자들은 리게티의 <목관 오중주를 위한 여섯개의 바가텔>을 선보이며 유자왕과 에스더 유의 스트라우스 <바이올린 소나타>, LA필 수석들과 유자 왕이 함께하는 브람스의 <피아노 사중주 1> 등 주옥 같은 작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LA필하모닉은 미국을 대표하는 오케스트라로 1919년 창단된 이래 오토 클렘페러, 주빈메타,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 앙드레 프레빈, 에사-페카 살로넨 등 세계 유수의 지휘자를 거치며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로 도약했다. 특히 살로넨은 1992년부터 2009년까지 17년간 LA필을 이끌며 두다멜에게 넘겨주기까지 구조적이고 섬세한 사운드를 구축해놓았다. 현대음악에 대한 그의 지대한 관심은 LA필하모닉을 그 어떠한 오케스트라보다 도전정신을 가진 오케스트라로 만들어놓았다. 2009 28세의 젊은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과의 만남은 LA필하모닉에게 새로운 전환기를 선사했다. 음악의 치유와 화합, 영감을 이끌어내는 힘을 몸소 보여주고 있는 두다멜은 살로넨이 만들어 놓은 정교한 구조에 열정과 혁신을 불어넣었다. LA필하모닉은 현재 최고의 음향을 갖춘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에서 겨울 정기 시즌을, 1 8천석의 객석을 보유한 가장 아름다운 야외공연장 헐리우드 보울에서 여름시즌을 맞이하며 이곳에서 열리는 연간 250회 이상의 공연에 직접 무대에 오르거나 기획에 참여한다.

 

3일간 이어질 내한공연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은 정통 교향악과 현대음악, 아름다운 실내악은 물론, 고품격 시네마콘서트까지, LA필하모닉이 선사하는 다양한 음악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본 공연의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구입가능하다. (인터파크: 1544-1555, 마스트미디어 02-541-6403)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9/02/09
  • 오케스트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