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검정치마, 갤럭시익스프레스, 문샤이너스 등 참여 ‘CLASS OF ’09 REUNION’ 개최

홍대 앞 09학번 밴드 동창회 ‘CLASS OF ’09 REUNION’ 12월 30일 개최

 정보


Image title

2000년대 말 한솥밥을 먹으며 홍대 밴드 음악 씬의 부흥을 견인했던 7팀의 뮤지션이 12월 30일 검정치마 조휴일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기획을 바탕으로 갤럭시익스프레스의 소속사 러브락과 함께 준비하는 이번 공연은 09년 당시 함께 활동했던 밴드들이 모여 추억과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의미 외에도 현재 침체기에 빠진 락 공연 시장의 부흥을 노리는 의미 또한 담고 있어 현재 활동하지 않는 팀들 또한 흔쾌히 참여 의사를 밝혔다.

2008년 정규앨범 <201>을 발표, 한국 음악계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키며 데뷔한 검정치마는 새 앨범을 발매할 때 앨범 판매처 홈페이지를 다운시키는 등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으며, 대기업의 이미지 광고에 곡이 실리는 등 현재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다.

갤럭시익스프레스는 같은 해 정규앨범 <NOISE ON FIRE>를 발표, 데뷔와 동시에 국내 록 페스티벌들을 하나하나 섭렵하고 일본의 SUMMER SONIC, 미국의 SXSW를 비롯한 영국, 프랑스, 러시아, 대만, 등 해외 록페스티벌까지 정복한 혈기 왕성한 록 밴드이다.

결성 당시부터 화려한 멤버 구성으로 슈퍼밴드로 주목을 받았던 더 문샤이너스는 5~60년대의 레트로한 로큰롤 사운드를 바탕으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두 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 했다. 멤버들은 해체 후에도 더 모노톤즈, 리버스앤리버스 등의 밴드로 각각의 개성이 담긴 새로운 음악을 선보이고 있으며,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다시 뭉쳐 더 문샤이너스를 선보인다.

다큐멘터리 영화 <반드시 크게 들을 것>에서 ‘우린 안 될 거야 아마’라는 코멘트로 인디 밴드 최초이자 최고의 유행어를 만들어낸 밴드 타바코쥬스 또한 이번 공연을 위해 다시 뭉친다. 경쾌한 스카 리듬을 바탕으로 단순하고 중독성 있는 펑크 음악을 하는 이들의 공연은 추운 겨울 모두를 따뜻하게 만들어 줄 예정이다.

우주에서 온 댄서블한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록음악의 조합으로 관객들을 춤추게 만들던 뉴웨이브 일렉트로닉 포스트 펑크 록 밴드 텔레파시 또한 다시 뭉친다. 락 페스티벌과 EDM 페스티벌을 가리지 않고 누비고, 현재까지 후배 뮤지션들에게 리메이크 되며 사랑받는 이들은 현재 DJ Frants, 싱어송라이터 테테, 밴드 AQUA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2012년 이후 5년여만에 밴드 텔레파시로 다시 무대에 오른다.

동갑내기 고등학교 친구들 넷이 모여 결성한 파블로프. <반드시 크게 들을 것>이라는 EP 앨범을 던져놓고 멤버들이 군대에 가는 바람에 센세이셔널한 데뷔와 그 직후의 휴식기를 모두 경험했다. 8~90년대의 한국적 복고 사운드를 현대적으로 해석, 복고적이면서 트렌디하다는 상반된 요소의 결합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는 앨범 <26>과 이후 세곡의 싱글을 더 발표한 그들이 오리지널 멤버로 다시 돌아온다.

포니는 2009년 정규1집 <PONY>를 발표한 후 멋이 흘러 넘치는 비주얼과 그에 상반되는 혼란스러운 퍼포먼스, 그리고 음악적 가능성이 모두 주목을 받으며 헬로루키에 선정된다.. 이후 휴식기를 가지다가 다시 만나 발매한 정규2집 또한 한국 대중음악상에 노미네이트 되며 그 실력이 녹슬지 않았음을 증명한 바 있다. 이번 공연에서도 어떤 멋진 모습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된다.

흔히 보기 힘든, 어쩌면 다시는 볼 수 없을 수도 있는 라인업으로 2017년의 연말을 뜨겁게 달궈줄 이번 공연은 12월 30일 오후 6시, MUV HALL에서 열리며, 티켓은 12월 7일 오후 2시 YES24를 통해 독점 판매 된다.

문의: loverock@loverock.kr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7/12/06
  • 검정치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