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영화음악계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를 위한 헌정 콘서트

쉽고 재미있는 해설로 그의 인생과 명곡들을 재조명하는 콘서트

 정보


Image title



시대의 명작곡가 엔니오 모리꼬네의 곡을 모아

영화음악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콘서트

현대인이 가장 사랑하고 우리에게 감동을 주는 영화음악가 엔니오 모리꼬네를 위한 <시네마 파라디소 오케스트라 콘서트-엔니오 모리꼬네를 위하여>가 그의 잔잔하고 아름다운 음악을 재조명한다. <시네마 천국>, <미션>, <러브 어페어>의 OST 등 누구나 한 번 들으면 기억할만한 인상적인 영화 속 멜로디로 우리의 심금을 울렸던 영화음악계 거장의 음악을 되짚어 보는 시간. 엔니오 모리꼬네의 작품 중에서도 정수가 담긴 곡들만 이번 공연에 모았다. 영화 속 음악들과 함께 영화의 명장면들을 떠올릴 수 있는 이번 공연은 엔니오 모리꼬네의 넉넉하고 따뜻한 음악세계로 관객을 이끌 것이다.

음악이 있기에 완성도가 있는 영화가 탄생한다.

영화음악계의 거장 VS. 거장, 그들의 음악을 비교•감상해볼 수 있는 시간

이번 공연에서는 엔니오 모리꼬네와 함께 이 시대를 빛낸 영화음악계 거장들의 음악을 함께 비교하고 감상해본다. 영화 <시네마 천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피아니스트의 전설>, <러브 어페어> 등 주로 사랑과 전쟁의 아픔, 진한 우정을 그린 영화의 음악감독을 맡았던 엔니오 모리꼬네가 이탈리안 특유의 서정적인 감수성을 끌어냈다면 존 윌리엄스의 영화음악은 그와 반대적 성향을 띄고 있다. 존 윌리엄스는 영화 <해리포터>, <인디애나 존스>, <슈퍼맨>, <스타워즈>, <나홀로 집에> 등 영화에서도 느낄 수 있듯이 항상 새로운 분위기의 음악을 창조해왔다. 한스 짐머 또한 신디사이저 연주자였던 경력을 바탕으로 화려한 전자음과 긴박한 스펙터클을 영화음악에 선사한다. 엔니오 모리꼬네와 같은 이탈리아 출신의 음악감독 니노 로타는 단순한 구조와 소수의 악기만으로도 영화에 흠뻑 녹아드는 곡을 작곡했으며, 순수음악에 대한 열정도 뛰어난 작곡가였다. 이 세 영화음악 거장들의 음악이 엔니오 모리꼬네의 영화음악과는 어떻게 다른지 직접 그들의 음악을 풍성하고 생생한 사운드로 감상하고 비교해본다.

특유의 유머코드를 지닌 음악칼럼니스트 김문경의 해설과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첼리스트 송영훈의 오케스트라 협연으로 선사하는 웅장하고 풍성한 사운드

쉽고 재미있는 강의로 잘 알려져 있는 음악칼럼니스트 김문경이 영화음악 전문가로 나선다. 이번 공연은 엔니오 모리꼬네의 일생과 그가 음악감독을 맡은 영화의 이야기, 그리고 곡에 대한 친절한 해설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인간의 심장에서 제일 가까운 곳에서 소리를 내며 인간의 목소리와 가장 닮아있어 우리들의 심금을 울리는 첼로의 선율.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첼리스트 송영훈이 엔니오 모리꼬네 영화음악들의 의미를 중후하고 나지막한 첼로의 음색으로 되살린다. 또한 클래식계가 주목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이현진과 기타리스트 김현규가 아르츠심포니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원곡 이상의 진한 감동을 전한다. 지휘는 양평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이자 아르츠심포니오케스트라 음악감독, 페이스북 ‘클래식에 미치다’ 운영자로서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지휘자 안두현이 맡는다. 이번 공연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영화음악을 작곡하는 엔니오 모리꼬네의 음악을 완전하게 느낄 수 있는 공연으로 관객에게 잊지 못할 진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 일시장소 : 2018년 6월 10일(일) 오후 5시 롯데콘서트홀

◈ 공연시간 : 100분 (인터미션 15분)     ◈ 입장연령 : 만 7세 이상

 ◈ 출 연 진 : 해설 김문경, 첼로 송영훈, 피아노 이현진, 기타 김현규, 지휘 안두현, 아르츠심포니오케스트라

◈ 주    최 : 중앙일보, JTBC

◈ 협    찬 : KT&G

◈ 후    원 : 메가박스

◈ 주    관 : ㈜스톰프뮤직 02)2658-3546

 ◈ 티    켓 : R석 100,000원, S석 70,000원, A석 50,000원, B석 30,000원

 ◈ 예    매 : 롯데콘서트홀, 인터파크, 네이버예약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8/04/12
  • 콘서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