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DIMF 뮤지컬 ‘투란도트’ 국내 최초로 라이선스 유럽 수출!

슬로바키아 국립 극장 ‘노바 스쩨나 극장(Divadlo Nová scéna)’과 2019-2020년 시즌 동유럽권 진출 확약

 정보

Image title


전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 뮤지컬 축제이자 아시아 뮤지컬 메카로 성장하고 있는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장익현 이사장)이 적극적인 해외교류사업을 통해 슬로바키아의 국립극장 ‘노바 스쩨나 극장(Divadlo Nová scéna)’과 뮤지컬 ‘투란도트’ 라이선스 공연을 추진하기로 합의하고 유럽 진출을 위한 계약을 추진 하고 있다.

올해 역대 최다 국가의 참여로 ‘글로벌 축제’명성에 걸맞은 프로그램을 선보여 호평을 받은 바 있는 DIMF는 보다 적극적인 해외교류사업을 위해 지난달 유럽 5개국을 방문하여 여러 국가의 뮤지컬 시장현황을 확인하고 다양한 해외교류를 펼쳤다.

그 성과로 DIMF는 슬로바키아 국립극장 ‘노바 스쩨나 극장(Divadlo Nová scéna)’과 슬로바키아, 체코, 헝가리 등 유럽권에서의 뮤지컬 ‘투란도트’ 라이선스 공연을 추진하기로 협의하고 판권 계약에 대한 세부적인 조건을 조율하고 있다.

‘레베카’, ‘삼총사’, ‘잭더리퍼’, ‘햄릿’ 등 유럽의 뮤지컬들이 라이선스 공연으로 최근 한국 뮤지컬시장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한국의 창작 뮤지컬이 유럽에 진출 된 적은 전무한 가운데 뮤지컬 ‘투란도트’가 국내 1호 유럽 라이선스 수출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슬로바키아의 새로운 문화정책에 맞춰 1945년 개관한 ‘노바 스쩨나 극장(Divadlo Nová scéna)’은 올해에만 자체 제작 창작뮤지컬은 물론 ‘맘마미아’, ‘캣츠’, ‘로미오와 줄리엣’ 등 세계적인 라이선스 뮤지컬을 제작해 잇달아 선보이고 있으며 슬로바키아에서 라이선스 뮤지컬을 가장 많이 소개 하고 있는 대표적인 국립 극장이다.

이번 라이선스 수출건은 슬로바키아 ‘노바 스쩨나 극장 (Divadlo Nová scéna)’ 프로덕션 버전의 뮤지컬 ‘투란도트’ 라이선스 공연2019~ 2020년 시즌에 슬로바키아, 체코, 헝가리 등의 동유럽권 국가에서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DIMF와 ‘노바 스쩨나 극장(Divadlo Nová scéna)은’ 가까운 시일 안에 세부적이고 구체화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노바 스쩨나 극장(Divadlo Nová scéna)’은 세계적인 동명의 오페라를 소재로 제작된 세계 최초의 창작뮤지컬이란 점에서 뮤지컬 ‘투란도트’ 라이선스 공연에 더욱 매력을 느꼈으며 특히 지난해 폐막작 ‘마담 드 퐁퐈두르’로 DIMF를 방문한 슬로바키아 배우들이 당시 뮤지컬 ‘투란도트’를 직접 관람하고 깊은 감명을 받은 바 있어 현지 라이선스 공연 소식에 배우들이 먼저 본 작품에 꼭 출연하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내는 등 벌써부터 이슈가 되고 있다.

이로써 글로벌 프로젝트를 목표로 제작된 뮤지컬 ‘투란도트’는 지금까지 중국을 중심으로 추진해온 아시아권 라이선스 수출보다 슬로바키아, 체코, 헝가리 등 유럽에 먼저 수출하는 성과를 눈앞에 두게 되었다.

아울러 DIMF는 뮤지컬 ‘투란도트’의 국내 최초 유럽 라이선스 수출을 계기로 앞으로 유럽권으로의 활발한 진출과 더불어 한국, 슬로바키아 양국 국가적 차원의 교류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

현지에서 뮤지컬 ‘투란도트’의 라이선스 공연에 합의를 이끌어낸 DIMF 배성혁 집행 위원장은 “뮤지컬 ‘투란도트’가 국내 최초로 유럽 라이선스 수출을 이룰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는 소감과 함께 “이를 계기로 유럽의 여러 나라로 확장하여 뮤지컬 ‘투란도트’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본격적으로 박차를 가하고 또 2019년 에는 아시아권의 대만공연을 추진하고 있어 2018년부터는 뮤지컬 ‘투란도트’의 실질적인 부가가치 창출을 일으킬 원년으로 삼을 것” 이라 전하며 많은 성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 공연뉴스
  • otr(otr***)
  • 2017/11/14
  • 투란도트,스쩨나,라이선스,노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