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정의에 대하여 묻는 비극, 헤카베

-<2017 산울림 고전극장> 참가작 마지막 작품

 정보


Image title



2017 산울림 고전극장의 마지막 작품 <헤카베>가 3월 15일 그 막이 오른다. 작년 참가작인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 (한송희 작 / 이기쁨 연출) 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창작집단 LAS의 작품인 만큼 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정의란 무엇인가?’ 원론적인 질문을 이끌어낸다

 에우리피데스 원작의 그리스 고전을 바탕으로 이기쁨 연출이 직접 각색한 연극 <헤카베>는 기존의 작품들이 헤카베를 해석하는 내용과는 다르게 사건에 대한 진실을 파헤쳐 가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각자 자기의 모습을 변론하는 모습이 각색에 큰 영향을 미친 작품인만큼,  ‘무엇이 정의인가’라는 원론적인 화두를 끌어낼 예정이라, 현 시기의 대한민국에서는 더 큰 의미를 가지게 될 것이다.

플라멩고로 표현되는 헤카베의 정서

본 공연의 처음, 중간, 끝에는 플라멩고를 접목시킨 장면이 있어 눈길을 끌 것이라 예상된다. 헤카베의 정서를 나타내는 하나의 표현 방식인 이 안무 장면은 형식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매력적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다.

곽지숙, 윤성원, 김정훈, 이새롬, 조하나, 조용경 등이 출연하는 <헤카베>는 3월 15일 ~ 26일까지 산울림 소극장에서 휴일 없이 공연된다.

 (문의 : 02-334-5915, 전석 25,000원, 평일 20시 / 주말 15시)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7/03/14
  • 산울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