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광고

윤동주, 달을 쏘다.

기간: 2017/03/21~2017/04/02
시간: 화, 목, 금 8시 / 수요일 3시, 8시 / 토요일 3시, 7시 / 일요일 2시, 6시 (※ 월요일 공연 없음)
장소: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문의: (재)서울예술단 공연기획팀 Tel. 02-523-0986
가격: R석 80,000원 / S석 60,000원/ A석 40,000원 *관람등급: 만 7세 이상 관람가 (초등학생 이상)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3동 700
배우: 윤동주 | 박영수, 온주완 송몽규 | 김도빈 강처중 | 조풍래 외 서울예술단 단원
스태프: 예술감독 | 최종실 극본·작사 | 한아름 작·편곡 | 오상준 연출 | 권호성 안무 | 우현영, 김소윤 음악감독 | 이경화
제작: (재)서울예술단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정보


Image title



SYNOPSIS

세상이 우리에게 건넨 거친 농담을

어떻게든 웃어넘기려 했던 젊은 날 누가 기억할까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조선에도 적용해 한민족 전체를 전시총동원체제의 수렁으로 몰아넣던 1938년. 북간도에서 그와 어린 시절부터 함께한 벗이자 동지인 사촌 송몽규와 함께 경성으로 온 청년 윤동주는 연희전문학교에서 강처중, 정병욱 등과 함께 외솔 최현배 선생의 조선어 강의를 들으며 우리 민족 문화의 소중함을 배워간다. 달빛 아래서 시를 쓰며 자신만의 문학 세계를 구축하던 윤동주. 하지만 혼돈의 시대 속에서 역사는 윤동주에게 스승과 친구들, 우리말과 우리글, 자신의 이름과 종교 등 많은 것을 빼앗아 가고 참담한 현실에 몸부림치던 윤동주는 절필과 시 쓰기를 반복하며 괴로워한다.

어느 날 교회 앞 십자가에서 저항할 수 없는 자신을 원망하던 윤동주는 자신의 시를 사랑한 이선화(가상인물)를 만나고 시를 쓰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말라는 그녀의 말에 용기를 얻어 시 쓰기를 이어간다. 마침내 윤동주는 졸업을 앞두고 자신의 시 18편을 모아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라는 제목의 시집을 엮지만, 일제 아래 신음하는 조선에서 ‘시’는 사치이자 위험한 일이었기에 첫 시집 출판은 이뤄지지 않는다.

하지만 문학을 더 깊이 있게 공부하고자 한 윤동주는 태평양전쟁이 발발한 1942년 3월, 일본으로 건너가 조선의 앞날에 대해 함께 고민한다. 그러던 중 ‘재쿄토 조선인 학생 민족주의 그룹사건’으로 경찰에 붙잡히고, 윤동주와 송몽규는 1944년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각각 징역 2년의 형을 선고 받아 후쿠오카 형무소로 이감된다. 그리고 1년 뒤인 1945년 2월 16일, 일제에 의해 반복적으로 정체불명의 주사를 맞으며 생체실험을 당하던 윤동주는 잦은 혼수상태 속에서 어머니와 친구들 그리고 이선화를 그리워하다 29세의 짧지만 굵은 생을 마감한다. 20일 후, 송몽규 또한 윤동주와 같은 사인으로 옥중 순국한다.

  • 뮤지컬
  • otr 실장(kim***)
  • 2017/02/17
  • 윤동주

 공연 장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