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광고

브람스 독일레퀴엠, 운명의 노래

기간: 2019/10/09~2019/10/09
시간: 오후 8시
장소: 예술의 전당
문의: 02-587-9277
가격: R석 8만원 / S석 6만원 / A석 4만원 / B석 2만원

주소: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06 예술의전당
배우: 베를린 징아카데미 합창단, 서울오라토리오 합창단, 서울오라토리오 오케스트라
주최/주관: 서울오라토리오
후원: 독일문화원. 서울오라토리오 후원회

 정보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2019년 10월 9일(수) 저녁 8시, 요하네스 브람스의 걸작인 ‘독일 레퀴엠’과 ‘운명의 노래’ 두 작품으로 공연이 개최된다. 이번 공연은 오랜 전통의 독일 베를린 징아카데미와 대한민국 유일의 오라토리움 전문 예술단체 서울오라토리오가 합동으로 무대를 꾸민다. 멘델스존과 슈만 등이 활발히 활동하던 낭만파 음악의 최전성기에 나타난 작곡가 브람스(J.Brahms 1833~1897)는 철저한 고전의 형식과 낭만주의의 정서를 누구보다도 뛰어나게 융합시켜 그만의 독자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해낸 작곡가이다.     
 
공연의 레퍼토리는 브람스의 성악곡 중 최고라 평을 받는 ‘독일 레퀴엠’과 또 하나의 걸작인 ‘운명의 노래’이다. ‘독일 레퀴엠’은 브람스가 1856년부터 1868년까지, 장장 10년이 넘는 시간을 소요하며 심혈을 기울여 탄생시킨 역작이다.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독일어 가사에 의한’ 레퀴엠이라는 점이다. 전례(典禮) 순서에 따른 일정한 라틴어 가사에 의존하는 통상적인 ‘레퀴엠’들과는 달리, ‘독일 레퀴엠’의 가사는 루터가 독일어로 번역한 성경의 여러 부분에서 브람스 자신이 발췌한 가사들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곡은 1868년 4월 10일 聖(성) 금요일 북독일의 브레멘교회에서 초연되어 대성공을 거둔다. 전곡은 모두 일곱 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독일 레퀴엠’은 브람스가 1856년부터 1868년까지, 장장 10년이 넘는 시간을 소요하며 심혈을 기울여 탄생시킨 역작이다.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독일어 가사에 의한’ 레퀴엠이라는 점이다. ‘진혼곡’으로 번역되는 ‘레퀴엠’은 기독교에서 행해지는 ‘죽은 자를 위한 미사’ 음악이다. 전례(典禮) 순서에 따른 일정한 라틴어 가사에 의존하는 통상적인 ‘레퀴엠’들과는 달리, ‘독일 레퀴엠’의 가사는 루터가 독일어로 번역한 성경의 여러 부분에서 브람스 자신이 발췌한 가사로 작곡되었다. 6악장으로 작곡된 이 곡은 1868년 4월 10일 聖(성) 금요일 북독일의 브레멘교회에서 초연되어 대성공을 거둔다. 브레멘에서의 초연 후, 브람스는 고심 끝에 제5악장을 추가하여 현재와 같은 7악장 형태로 완성하였다. 이 작품은 기독교 전래의식에서 영향을 받았으면서도 그것과 직접적인 연관성은 가지지 않는 ‘연주회용 종교곡’의 성격을 띠게 되었다.
 
브람스의 성악곡 중 최고라 평을 받는 ‘독일 레퀴엠’에 이은 또 하나의 걸작을 꼽는다면 ‘운명의 노래’라 할 수 있다. 1871년 완성된 이 작품의 가사는 독일의 서정시인 프리드리히 횔데를린(F.Holderlin 1770~1843)의 소설 하이페리온의 글이 인용되었다. 이 시의 전반부는 신의 축복을 비는 내용이고 후반부는 인류의 고통을 그리고 있다. 시의 비극적인 내용에 만족할 수 없었던 브람스는 후주를 덧붙여 작품의 마지막을 희망과 구원으로 장식하고 있다. 이 작품은 1871년 초연되었다.

 
 

[프로그램]
 
브람스

독일 레퀴엠
운명의 노래 
    
    

[프로필] 
 

프로필    
지휘 : 아힘 짐머만(Achim Zimmermann)

* 바이마르 ·프란츠 리스트 음악대학 합창, 오케스트라 지휘전공
* 라이프치히, 슈투트가르트, 미국 오리건주 유진 국제 지휘 워크숍 참석
* 1984 줄러 필하모니 합창단, 징아카데미 줄 지휘자
* 1989 베를린 징아카데미 감독으로 임명
* 2002 베를린 징아카데미, 베를린 바흐 합창단 음악감독 임명
* 1991-2001 한스아이슬러 음악대학 교수 재직    
* 2015 독일 연방공화국 십자공로훈장
* 주요레퍼토리 - 20세기 전반의 Choral-Symphonic과 아카펠라 작품들, J.S.Bach, ,F.Mendelsshon 작품들
* 현) 베를린 징아카데미, 베를린 바흐 합창단 음악감독
 
 

프로필
소프라노 김선미
* 체코 프라하 콘서바토리/드보르작 아카데미 대학원과정(전문연주자 과정) 졸업
* 드보르작[스타바트 마테르], [테 데움], [D장조 미사], 하이든[천지창조], 모차르트[대관식 미사],  멘델스존[엘리야], [영혼을 울리는 음악회] 등 솔리스트 출연(서울, 예술의전당)
* 2010년부터 ‘국제 안토닌 드보르작 작곡 콩쿨’ 축하 콘서트와 폐막 콘서트 등 솔리스트로 초청(체코)
* 2015년 한-체코 수교 25주년 기념음악회, 2017년 Dvorak Memorial Concert, 2018년 체코슬로바키아 건국 100주년 축하음악회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한 ‘한국의 소리’ 음악회에 솔리스트로 출연.
* Abendmusiken, 문화 교육인을 위한 음악회, 찾아가는 음악회 등 국내 및 국 외의 연주회에 150회 이상 출연하여 한국가곡, 오페라 및 오라토리오 아리아 연주
* 최영철, Brigita Sulcova, 문혜경 사사
* 현, 드보르작 아카데미 대위/화성 연구원, 서울오라토리오 Soli-Arte, Seraphim Ensemble 멤버
 
 

프로필
바리톤 이원섭
* 광주대학교 음악학과(성악전공) 졸업
* 인천시립합창단 객원 및 비상임단원 역임
* 여수시립합창단 상임단원 역임
* 국립합창단 준단원 역임
* 전국 한국가곡 콩쿠르 1위 입상(2008), 용인시 주최 전국 음악콩쿠르 대상 입상(2008), 화천 비목콩쿠르 1위 입상(2009), 이화경향음악콩쿠르 1위 없는 2위 입상(2011), 일본 오사카콩쿠르 가곡부문 1위 없는 2위 입상(2014), 부산 부일성악콩쿠르 3위 입상(2014), 슈베르트 가곡콩쿠르 장려상 입상(2015)
* 광주성악콩쿠르 향토상 입상(2015)
* 오페라 베르디[리골렛토], 창작오페라 “귀항” 주역, 오라토리오 하이든[천지창조], 헨델[메시아], 멘델스존[사도바울], [엘리야], 샤르팡티에[테 데움] 등 솔리스트 출연
* 현, 오페라 및 오라토리오 전문연주자로 활동 중. 
 
 

프로필
오르간 신지현
* The Prague Conservatoire/Dvorak Academy 대학원 과정(전문 연주자 과정) 졸업
* 사사 : 신정희, Milan Langer, Augustin Kuzela
*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 홀) 드보르작 `스타바트 마테르`, `레퀴엠`, 베토벤 `장엄미사`, 브루크너 `테 데움`, 멘델스존 `엘리야`, `찬송교향곡`, 모차르트 `레퀴엠`, `대관식 미사`, 하이든 `작은 오르간 미사`, `영혼을 울리는 음악회`등에 오르간 연주자로서 출연
* 바이올린 독주회, 메조소프라노 문혜경 독창회, 테너 성영규 독창회, 갈라콘서트, `국제 안토닌 드보르작 작곡콩쿨`축하음악회, `저녁음악회`, `평창 동계올림픽 축하음악회`, `신년음악회`, `송년음악회` 등 수많은 연주회에서 전문반주자로서 활동
* 2017년 피아노 트리오 공연, ‘국제 안토닌 드보르작 작곡콩쿨’ 수상자 음악회(체코 프라하), Dvorak Memorial Concert 출연
* 2018년 `서울오라토리오 해외연주회`(체코 프라하)와 `한국의 소리`(독일 베를린), 2019년 ‘한국의 노래’(체코) 음악회에서 반주 및 피아노 트리오 멤버로서 연주
*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Piano Trio Cherubim 정기연주회 개최(2018년 11월)
* 현재, 서울오라토리오 상임반주자, 오르간 독주자, Piano Trio Cherubim 멤버, Dvorak Academy 출강.  

  • 클래식
  • 윤충기
  • 2019/10/07
  • 예술의전당,서울오라토리오,베를린징아카데미,내한공연,Shicksalslied,seouloratorio,seoulartscenter,Brahmsrequiem,Brahms,berlinsingakademie

 공연 장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