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무용단, 김보람ㆍ김설진ㆍ이경은 세 안무가의 신작 무대 [HIP合]

현대무용 X 스트리트 댄스 X 국악이 함께하는 한 결합

김보람 춤이나 춤이나’ & 김설진 등장인물’ & 이경은 브레이킹

현대무용의 경계를 시원하게 확장하는 무대,
김보람김설진이경은 <HIP>
김보람, 김설진, 이경은, 독특한 작품 스타일을 바탕으로 대중적 인지도를 확보한 세 안무가의 무대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국립현대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남정호)은 8월 20-22일, 공연 <HIP合>(힙합)을 통해 세 안무가의 신작을 최초공개한다.
<HIP合>은 현대무용과 스트리트 댄스, 국악이 결합하는 협업 프로젝트다. 장르 간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탄생한 독특하고 참신한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질서에 반하며 끊임없이 새로워진 현대무용에, 수많은 방법론을 낳으며 영역을 확장해온 스트리트 댄스, 여기에 국악을 바탕으로 한 사운드디자인이 함께하며 쾌감의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김보람, 김설진, 이경은 세 안무가가 독창적 예술관으로 부여할 작품별 개성 또한 기대해볼 만하다. 김보람은 신작 ‘춤이나 춤이나’(Nothing to)를, 김설진은 ‘등장인물’(MOVER)을, 이경은은 ‘브레이킹’(BreAking)을 각각 선보인다.
 
이 아닌 몸짓의 감각을 회복하는 것
김보람 안무 춤이나 춤이나’ | Nothing to
지난 5월, 영국 밴드 콜드플레이의 신곡 ‘하이어 파워(Higher Power)’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화제를 몰았던 김보람 안무가는 작품 ‘춤이나 춤이나’를 발표한다. 안무가 자신이 ‘왜 춤을 추는지’를 질문하며, 춤추는 존재로서 춤을 바라보는 시선을 풀어낼 예정이다. 현대인들은 감정, 생각, 지식이 복잡하게 얽힌 사회에서 살아가지만, 과거의 인간은 언어 대신 표정, 외침, 몸짓으로 소통하곤 했다. ‘춤이나 춤이나’는 현대인이 잊어버린 원초적 소통 방법을 찾기 위해 사회가 부여한 과도한 의미들을 걷어낸다. 표현을 위한 동작이 아니라 동작 자체가 표현이 되는 것을 추구하는 셈이다. 김보람은 이를 통해 ‘춤’이 아닌 ‘몸짓’의 감각을 회복하고 나아가 완전한 소통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춤이나 춤이나’ 무용수 오디션 현장 김보람 안무가
‘춤이나 춤이나’ 무용수 오디션 현장 이혜상 조안무
국립현대무용단은 이번 작품의 출연 무용수를 선발하기 위해 4월 중 공개오디션을 진행했다. 오디션에서 선발된 무용수 3인(공지수, 서보권, 성창용)과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 멤버(김보람, 유동인, 조영빈, 조혜원)가 함께 작품을 준비하는 중이다. 사운드디자이너로는 최혜원이 합류한다. MBC라디오 프로그램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에서 소개된 음원소스를 재배열하고 편집하여 새로운 형태의 우리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삶에서 끊임없이 만들어지고, 변화하는 등장인물
김설진 안무 등장인물’ (MOVER) 
현대무용계에서는 물론, 최근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에 출연하는 등 활동 무대를 왕성하게 넓히며 주목받는 김설진 안무가도 이번 <HIP合>에서 신작을 선보인다. 작품 등장인물에서는 김설진 안무가, 그리고 그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그룹 ‘MOVER’ 무용수들(김기수, 김봉수, 서일영)을 만나볼 수 있다.
국립현대무용단 ‘등장인물’ 출연진 (왼쪽부터) 김설진, 김기수, 김봉수, 서일영
김설진 안무가는 다양한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다양한 성격과 역할을 지나쳐 오며 삶에서 끊임없이 변화하는 ‘등장인물’들을 만들어내는 것에 주목한다. 이러한 등장인물에 대해, 관찰자들은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기도 하고 때로는 ‘오해’를 만들기도 한다. 자기중심적인 판타지 속에서 사람들은 그렇게 서로의 등장인물이 된다.
관객들은 또 다른 관찰자가 되어 자신만의 ‘오해’로 이야기를 만들어갈 수 있다. 그것은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자신이 만든 이야기가 된다. 서로의 해석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공유할수록 상상 속 ‘등장인물’들은 더욱 풍요롭게 진화할 것이다.
 
세상에 나를 맞추지 말고 나에게 세상을 맞춰라!
이경은 안무 브레이킹’ (BreAking)
독창적인 상상력, 예술성·대중성을 겸비한 1시간 이상의 대작들을 완성해내는 안무력으로 국내외 무용상을 휩쓴 이경은 안무가는 신작 ‘브레이킹’으로 관객과 만난다.
‘브레이킹(BreAking)’ 이경은 안무가 / ‘브레이킹’ 출연진 고준영 (DROP)
작품 ‘브레이킹(BreAking)’은 ‘B급들이 만들어낸 A급 세상’을 표방한다. 정해진 시스템과 한계에서 벗어나 ‘저마다’의 리듬과 개성으로 세상의 주인이 되어보기를 독려하며, 상상하고 놀이하며 세상을 재구성하는 개인의 모습을 무대에 소환한다. 태풍의 눈이 되어 세상을 으깨고 뒤섞는 들의 향연을 만나볼 수 있다. 
‘브레이킹’에는 현대무용계에서 활약 중인 무용수들과 함께, 스트리트 댄서들도 출연한다. 리케이댄스 무용수 다섯 명(김미리, 임재홍, 김영은, 김현주, 김동주)과 업타운패밀리의 세 멤버(DROP, Babysleek, G1)가 객석을 무아지경으로 몰아갈 예정이다. 작곡으로는 국악 기반 포스트 록밴드 ‘잠비나이’ 이일우가 참여한다. 새롭게 융합한 현대국악의 리듬으로 세상을 재구성하는 ‘나’들의 모습을 그려내 무대 위에서 연주할 예정이다.
 
세 안무가의 댄스필름, <댄스 온 에어>에서 기간 한정 무료감상
7.21.-28. 김보람 피버’ & 김설진 볼레로 만들기’ / 8.4.-11. 이경은 브레이킹
국립현대무용단은 <HIP合> 세 안무가의 작품 스타일을 미리 살펴볼 수 있는 댄스필름 3종을 사전 공개한다. 7월 21일~28일까지는 김보람 안무가의 대표작 피버와 김설진 안무가, 이와 영상감독이 공동연출한 볼레로 만들기를 감상할 수 있다. 이어서 8월 4일~11일까지는 이경은 안무가의 브레이킹 댄스필름을 상영한다. ‘브레이킹’은 2021년에 기획·제작된 댄스필름으로, 이번 8월 상영이 초연이다.
모든 댄스필름은 기간 한정 무료로 공개한다. 국립현대무용단 온라인 상영관 ‘댄스 온 에어’(kncdc-theater.kr)에서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영상 및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