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the난희, 김명화 작 연출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 (03.27~28)

한국적 신화와 근대의 미망을 동시에 조망,
우리들의 불편한 근원을 탐색하고자 한 작품!
‘극단 the난희’는 최근 근원을 탐색하는 일련의 연작들을 발표해왔다.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재창작한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를 시작으로 서구 연극의 신화적 기원을 현대화한 <목련 아래의 디오니소스>, 동양연극의 근원을 탐색한 <미마지!>까지. 이제 그 마지막 시리즈로 한국의 역사, 근대성의 근원을 탐색하는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을 공연한다.
기획의도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은 『삼국유사』에 수록된 ‘조신지몽’을 해방 후 소설 <꿈>으로 썼던 친일문학인 이광수의 삶을 엮어, 한국적 신화와 근대의 미망을 동시에 조망하며 불편한 근원을 탐색한 작품이다. 잘못된 역사의 가해자이자 불행한 어릿광대인 이광수의 삶! 그를 비판하면서 애도하고자 한다. 그 비판과 애도가 신랄하되 진정성이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작품 컨셉트
신화라는 근원과 한국적 근대성을 동시에 탐색하는 작품이기에, 이 작품의 중심 컨셉트는 “겹(Frame)”이다. 동시대 관객들이 겹의 프레임을 갖고 현재로부터 이광수의 시대, 그의 작품과 꿈, 그리고 신화라는 겹겹이 쌓인 이야기들을 지켜보며 그 겹의 한 자락에 있을 우리 시대,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지 성찰하기를 희망해 본다.
‘극단 the난희’는 보다 완성도 있는 공연을 만들기 위해 공연으로 가는 징검다리 과정이자, 희곡 작품의 실체와 보다 본격적으로 만나는 낭독공연을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이 작품 또한 가을에(10월 23일~31일,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 소극장) 본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이번 낭독공연을 통해 근대성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 또한 시대와 개인의 갈등과 화해의 양상을 꼼꼼히 살피려 한다.   
<이광수의 꿈 그리고 꽃> 출연배우 전체사진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