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노멀 시대를 연주한다. 선우지현 클라리넷 독주회!

오는 2월 17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선우지현 클라리넷 독주회가 개최된다.
“The New Normal”이라는 타이틀로 개최되는 이번 무대는 ‘Bruno Mantovani의 Bug for Solo Clarinet’, ‘Steve Reich의 New York Counterpoint for Clarinet and Tape’, ‘Francis Poulenc의 Sonata for Clarinet and Piano, FP 184’, ‘Claude Debussy의 Première Rhapsodie for Clarinet and Piano’로 꾸며지며 마지막에 연주되는 ‘Bohuslav Martinů의 La Revue de Cuisine for Clarinet, Bassoon, Trumpet, Violin, Cello, and Piano’는 피아니스트 한지은, 바수니스트 김진훈, 트럼펫티스트 진은준, 바이올리니스트 이혜원, 첼리스트 김용식이 함께한다.
선우지현은 예원학교, 서울예고,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로 유학하여 석사학위 및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서울대학교 재학 시 우등전액장학금을 받았으며, USC 재학 시 Music Dean’s Scholarship을 받았다. 박사학위 취득 시 Yehuda Gilad의 조교로 Adjunct Lecturer로 재직했으며, 부전공으로 음악이론, 음악교육, 지휘를 전공하였다. 졸업 당시에 Messiaen의 Turangalîla Symphony I, VI, VIII 악장을 분석하였고, Winds & Percussion Department Award와 Mitchell Lurie Award 등을 수상하였다.
이번 독주회는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 따른 정부 지침에 따라 소수의 관중으로 진행되며 이전에 전혀 생각지 못했던 ‘뉴 노멀 시대’에 걸맞게 프로그램이 구성된다. 선우지현은 “공연 후 유튜브나 개인 홈페이지에 업로드하여 공연장에 올 수 없는 관객에게도 전달하고 특별히 해설을 덧붙여 곡에 대해 깊은 이해를 유도할 예정이며, 위로와 소소한 즐거움이 되길 바란다.”며 전했다.
본 공연은 전석 2만원이며 예술의전당, 인터파크 티켓 사이트에서 예매 가능하다.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