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루, 우리에게 허락된 앙코르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

 

2년 9개월 만에 열리는 11개 도시 전국투어, 

그 피날레를 장식할 서울 앙코르 리사이틀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2020년 10월과 11월, 서울을 포함한 전국 11개 도시에서 리사이틀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대미를 장식할 피날레로 11월 2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무대에 오른다. 

 

이번 조성진 피아노 리사이틀은 지난 10월 28일 광주를 시작으로 대구, 부산, 창원, 서울, 춘천, 성남, 수원, 경주, 대전, 여수 등 전국 11개 도시에서 개최된 것으로 2018년 1월 첫 전국 투어에 이어 2년 9개월 만에 성사된 전국 투어 공연이다. 조성진은 이번 리사이틀 투어에 쏟아진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서울에서 마지막으로 앙코르 무대를 갖기로 전격 결정하였다.

 

이번 앙코르 리사이틀에서는 지난 11월 4일 예술의전당 저녁 공연 프로그램이었던 슈만 ‘유모레스크’, 시마노프스키 ‘마스크’, 리스트 피아노 소나타 b단조가 연주된다. 

 

전반부 오프닝곡인 슈만 ‘유모레스크’는 슈만의 대표작 중 하나이다. 17살의 조성진이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선보인 이후 정확히 9년만에 다시 연주하는 곡이라 달라진 해석의 변화가 궁금하다. 

두 번째 곡인 시마노프스키 ‘마스크’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실연으로 접하기 어려운 곡이다. 평소 인터뷰에서 “뛰어난 작곡가의 잘 알려지지 않은 곡을 연주하는 걸 좋아한다”던 조성진다운 선곡이다. 그는 이 곡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감각적이고, 컬러풀하면서, 드라마틱’하다고 답한다. 

 

“시마노프스키가 폴란드의 드뷔시라고 불렸던 만큼 이 곡은 음색이 다채롭지만, 드뷔시보다 드라마틱하고, 귀에 확 꽂혀서 못 잊을 것 같은 멜로디는 없지만, 듣다 보면 계속 생각이 나요” 

 

피날레는 리스트 피아노 소나타 b단조가 장식한다. 낭만주의 피아노 곡의 절정이라 불릴 만한 이 곡은 초인적인 비르투오적 기교와 파워, 극적 전개를 끌고 갈 탁월한 감수성을 요구하는 대곡으로 조성진이 갖춘 이 모든 기량이 거침없이 발휘될 예정이다. 

 

이번 서울 앙코르 공연의 티켓 예매는 오는 11월 19일(클럽발코니 유료회원 및 예술의전당 유료회원 대상)과 20일(일반 관객 대상)에 진행된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