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청년 연극 축제_제 9회 서울단편극페스티발

제 9회 서울단편극페스티발은 2013년 Fun한 사랑이야기 제작을 시작으로 2014년 3개의 연극 예술단체가 참여하여 자생적으로 출발하여 지금의 페스티벌의 형태를 갖춘 행사로 거듭나게 됐다. 이후 지난 8회에 이르기까지 약 30여 단체의 700여명의 창작자가 참가하고 약 10,000여명의 관객이 축제를 찾았다. 대학로 소극장 축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신진연출가들의 발표의 장을 마련해 주는 등 우리 문화예술계의 뜻 깊고 의미 있는 대학로 대표 소극장 축제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6개의 단체 6작품 참여하여 소통의 장으로 9월21일부터 9월30일까지 연극 축제가 펼쳐진다. 9월21일부터 9월23일까지 극단 동숭무대의 ‘절대사절’(작-선욱현, 연출-구은홍, 배우- 박범준, 강여진, 박영선)과 창작집단 지구옆동네의 ‘이탈’(작,연출-최현서, 배우-김태연, 한상길, 김민우, 하웅환, 이현영 출연)이 공연된다.
9월25일부터 9월26일까지는 좋은희곡읽기모임의 ‘사곡리49’(작-존 머리,재창작-강제권, 예술감독-장용철, 연출-강제권, 배우-김소율, 강제권, 이지혁, 김진아, 정해린, 곽유평, 박해란이 출연)과 연극집단 반의 ‘하이웨이’(작 -김태형), ‘전하지 못한 인사’ (작-유희경), (연출-장용철, 배우-송지나, 임기현, 김희애, 이종관, 박양지 출연)이 공연된다.
9월28일부터 9월30일까지 극단 B급박물관 개관,비로소의 ‘체홉 단편 부수기-분노가 빗발친다’(작-안톤 체홉, 원작-곰/드라마, 재구성-한재진, 연출 -한재진, 배우-이진샘, 윤기환, 한재진, 이조은, 이혜진, 이보라, 이어소 출연)과 극단 인간극장의 ‘GPGP표류기’(작,연출-신지혜, 배우-김산, 노덕윤, 박범찬, 박소정, 유수민, 장성훈 출연)이 공연된다.
제 9회 서울단편극페스티발은 진정한 연극예술발전의 방향성을 제시함과 동시에 군더더기 없는 짧은 희곡으로 단편극의 묘미, 연극의 진수를 관객분들께 소개하고자 하는 또 다른 목적이 있다.
대학로 극단의 힘든 여건 속에서 순수 예술 연극에 대한 열정과 눈물겨운 헌신으로 살아가는 시대의 연극인들이 코로나19의 시대,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신종변이의 등장 등 불안정한 미래 판데믹 시대, 생존을 위협받는 비정상적인 경제 환경 등 전쟁 같은 상황에도 굴하지 않고 예술은 예술의 길로 연극은 연극의 길을 가야하는 것이라는 것임을 제 9회째를 맞은 서울단편극페스티발은 의미 있는 상생과 공존을 이야기하며 시대의 연극이 순수 예술로써 멈출 수 없는 분명한 이유를 관객들과 다시 소통하고 싶은 것이다.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