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자회화 오만철 작가, 1330℃ 불세례 이겨낸 조선 달항아리 향유하는 개인전 개최

흙으로 빚은 도판에 한국적 이미지를 넣는 방법으로 새로운 도자회화 장르를 실현 중인 오만철 작가는 “흙⋅불⋅ 혼이 빚어낸 소나무와 달항아리를 향유하다.”라는 주제로 오는 2020년 8월 7일(목) ~ 8월 15일(토)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 제1전시실에서 개인전을 진행한다. 백자도판에 그림을 그린 뒤 다시 고온의 가마에서 구워내는 독특한 방식의 표현기법을 선보이고 있어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감동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추(反芻)시리즈’를 오래전부터 작업해온 오만철 작가의 달항아리는 매끈하고 반듯한 우윳빛 외형이 아닌 상처투성이의 투박한 달항아리에 저부조를 하여 세월이 만들어낸 빙열들을 상감기법으로 처리하고 뒤범벅된 상흔들을 도판위에 화선지삼아 그림을 올렸다. 1330℃ 특고온의 가마 속 불을 견뎌낸 달항아리 작품은 도공과 화공으로서 꾸준하게 1인 2역을 도맡아 왔던 오만철 작가의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번에 전시될 작품들은 그동안의 반추(反芻)-달항아리시리즈와 세한삼우(歲寒三友)-송(松)의 연작들로 소나무의 특징을 살려 서리가 내려도 늘 푸르름을 간직해온 변하지 않는 절개의 상징을 예술로 표현하였다. 강직하게 살고자하는 조선 선비정신의 정서, 절개, 지조가 물씬 풍기는 우리 민족의 소나무를 화선지위에 수묵화처럼 발묵, 파묵, 번짐, 스며듬이 고온의 불을 견디고 온전하게 도자회화로 표현되어 있다.
 
오만철 작가는 “달항아리처럼 조선인의 가식 없는 절제미와 소나무처럼 옹골찬 지조와 절개정서를 닮고 싶고, 우리 전통 미술의 아름다움을 대중들과 함께 느끼고 감상하며 선조들의 우수한 예술성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흙의 물성을 불과 함께 융합해 도자회화의 세계로 펼쳐 보이는 것이 예술철학의 근원으로 작가는 예술창작관을 규정하고 있으며, 작가는 세종대학교 겸임교수 및 홍익대 출강으로 도자회와의 저변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