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소년합창단, 첫 온라인 월드 투어 개최 [From Austria with Love]

“522년 역사상 가장 힘든 위기” 

빈 소년, 온라인 투어로 전환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소년합창단인 빈 소년합창단이 오는 9월 25일(한국시간 26일 새벽 2시)이 첫 온라인 월드 투어를 개최한다. 독일 클래식 스트리밍 플랫폼 ‘아이다지오(Idagio)’를 통해 열리는 이번 공연은 <From Austria with Love> 라는 제목으로 열릴 예정이다. 

 

빈 소년합창단의 음악감독인 게랄드 비어트 감독은 첫 온라인 유료 공연을 개최하면서 “빈 소년합창단은 522년 역사상 가장 힘든 위기를 맞고 있으며, 현재 투어, 콘서트를 비롯 리허설조차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정부의 원조와 여러 민간기부를 통해 최악의 상황은 넘겼으나, 내년 2월과 3월에 예정되었던 미국투어가 취소되면서 적자를 벗어나긴 힘든 상황이다.” 라고 온라인 월드 투어를 시작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온라인이기에 가능한 특전” 

100명의 소년들이 아우가르텐 궁에서 선사하는 힐링보이스

 

이번 빈 소년합창단의 유료 온라인 공연에서는 빈 소년합창단의 4개의 합창단 팀이 (모차르트, 슈베르트, 브루크너, 하이든) 모두 참여할 예정이다. 4개의 팀이 돌아가며 투어와 콘서트를 소화하는 빈 소년합창단의 전원이 한 무대에 서는 경우는 흔치 않은 특별한 공연이라고 할 수 있다. 각 합창단 팀을 지휘하는 4명의 지휘자를 포함, 합창단의 수장인 게랄드 비어트 음악감독도 지휘에 나설 예정이다. 공연 프로그램은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중 ‘환희의 송가’를 시작으로 베토벤, 슈베르트, 모차르트, 요한 슈트라우스 등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음악가들의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빈 소년합창단의 첫 유료 온라인 공연은 매년 빈 소년합창단 신년음악회 한국 투어를 주최해 온 크레디아가 한국 파트너로 참여한다. 빈 소년합창단에는 현재 세 명의 한국인이 단원으로 활동 중이며, 그 중 박신 군은 2019년 잘츠부르크 무대에 서며 최연소 오페라 가수로 주목받은 바 있다. 2012년 첫 한국인이자 여성지휘자인 김보미 (현 연세대 음대 교수)가 빈 소년합창단의 지휘자로 활약하는 등, 빈 소년합창단은 한국과 특별한 인연을 오랜 시간 이어오고 있다.

 

공연은 아이다지오 모바일 앱이나 웹사이트(idag.io/VBC_Credia)서 티켓을 결제한 후 시청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은 5.9유로(한화 약 8천원)이며, 결제 후 10월 2일(한국시간 10월 3일 새벽 3시)까지 3일간 시청이 가능하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