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김선, 현대적 회화로 전통미 감상하는 [달항아리 세상을 품다] 개인전

김선 작가
조선 달항아리 현대적 회화로 표현하여 우리 전통미를 알리는 서양화가 김선 작가는 2021년 6월 30일(수) ~ 7월 6일(화)까지 서울 인사동 마루아트센터 3관에서 “달항아리 세상을 품다” 타이틀로 개인전을 진행 중에 있다. 조선 도공의 높은 예술성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도자기 표면의 빙열을 각 재료 마다 다른 건조 시간의 차이로 만들어 실물을 보는듯한 느낌을 준다. 캔버스에 그린 달항아리는 약간의 두께감인 저부조 형태로 만들고 오래된 세월의 흔적까지 고스란히 살려 박물관의 도자기를 갤러리로 옮겨 온듯하다.
 
좌우 대칭이 일정하여 곱고 단아한 곡선미와 순백색의 표면에 푸른빛을 추가하여 신비스런 자태를 뽐내고, 달항아리 입구와 밑바닥을 일부 황토빛으로 표현하여 오래된 세월의 흔적까지 엿볼 수 있다. 작가는 현대적 재료로 달항아리 이미지를 만들었지만 보여 지는 느낌은 조선시대에 만들어진 도자기의 매력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지금의 작품으로 완성되기까지 많은 노력이 있었으며, 조선 도공의 심정으로 색을 바르고 조형성을 살리기 위해 형태를 잡아가는 과정이 힘들지만 화려함 보다 은은하게 발산되는 아름다움을 관람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조선 달항아리 원형에 가깝게 캔버스 활용하여 복원하였다.
 
또한 달항아리 바탕에 당초문양이나 우리나라에서 발굴된 암각화에서 볼 수 있는 동물상, 빗살무늬토기 이미지를 넣어 전통문화를 알리고 작품 앞에서 오래 머물수록 기품 있는 도자기의 깊은 매력에 빠지게 된다. 작가는 더하지도 빼지도 않은 절제된 표현으로 문화재가 되어 만나기 어려운 조선 백자의 아름다움을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도록 했다. 달항아리 바탕색에 따라 순수해 보이는 도자기의 느낌이 다양하게 전달되어 작가는 백색의 달항아리와 조화로울 수 있는 바탕색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달항아리 세상을 품다” 개인전을 진행 중인 김선 작가는 “전시를 준비하면서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작업에 열중하였다. 달항아리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에게 더욱 작품성 있고 감동을 주기 위해 우리 전통적 미술에 가깝게 구현될 수 있도록 연구하고 노력하여 신작 위주로 전시를 진행하고 있으며, 관람객에게 편안하고 안정감을 주는 엄마품속 같은 포근한 이미지로 제작하여 힐링의 시간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작가는 한국미술협회 이사, 대한민국호국미술대전 심사위원, 대한민국 현대여성미술대전 운영 및 심사위원, 국제현대예술협회 이사 등 다양한 활동으로 한국미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