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세한 음악세계로 초대 [염희선 귀국 피아노 독주회]

‘염희선 귀국 피아노 독주회’가 오는 11 19() 오후 7 30분 영산아트홀에서 개최된다.

 

무궁무진한 매력과 가능성을 가진 연주자로 평가받는 피아니스트 염희선은 뛰어난 곡 해석력과 연주력으로 무대를 통해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으로 귀국 후 처음으로 독주회를 갖는다. 이번 독주회를 발판으로 다양한 무대를 통하여 그녀의 섬세한 음악세계를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염희선은 이번 연주회의 잘 알려져 있는 독일 작곡가들의 작품들을 연주한다. 독일의 오르가니스트이자 작곡가인 바흐의 작품인 <Toccata in e minor, BWV 914>, 고전음악의 완성자이자 낭만음악으로의 문을 연 작곡가인 베토벤의 <15 Variation Op. 35>으로 베토벤의 견고하고 치밀한 구성, 깊이 있는 정신세계를 느낄 수 있다.

 

이어서 2부에는 독일 낭만파 음악을 이끈 슈만이 1865년에 완성한 <Carnaval, Op. 9>를 연주한다. 다양한 빛깔과 화성감, 리듬의 다채로움, 아름다운 선율감 등의 음악적 양식들을 잘 나타나고, 내용과 표제 그리고 성격적 인물을 묘사하여 슈만의 작품을 한층 더 돋보이게 하는 작품으로 피아니스트 염희선이 깊이 있는 음악성과 탁월한 음악적 해석력을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공연 입장권은 전석 2만원이며, 인터파크 티켓, YES24 공연 사이트에서 예매 가능하다.

 

연주회 관련 자세한 문의는 영음예술기획으로 전화(02-581-5404)하면 된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