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문화재단, 윤광식 대표이사 취임 …

성동구민에게 치유와 힐링이 되는 행복한 문화성동 실현

윤광식 대표이사
재단법인 성동문화재단(이사장 정원오)은 지난 6월 25일 신임 대표이사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책 보좌관을 역임한 윤광식(49)씨를 임명했다. 임기는 2024년 6월 24일까지 3년이며, 1년 단위로 연임할 수 있다. 

윤광식 대표이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보좌관 등으로 활동한 바 있다. 성동문화재단 이사, 성동구 보육정책위원 등으로도 활동한 경험이 있어 제2의 도약을 준비하는 성동문화재단 수장으로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광식 대표이사는 ‘성동구를 대한민국의 브루클린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정원오 구청장의 철학과 비전에 동참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화로 참여하고 문화로 소통하는 행복한 문화성동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취임식을 생략하고 재단 공연장 등 시설을 방문해 현안을 청취한 윤광식 대표이사는 “예술현장의 체계 구축과 지역문화 파트너십의 실현 등을 통해 예술창의성 기반을 마련하고, 성동구민의 문화향유와 예술창작 기회를 확대해 문화재단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