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문화재단 [1004 기억콘서트] 개최 ▸빈안학살 55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기억하는 평화의 밤

문화로 참여하고 문화로 소통하는 행복한 문화성동, 재단법인 성동문화재단(이사장 정원오)은 오는 3월 5일 저녁 7시에 빈안학살 55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기억하는 추모 콘서트 ‘1004 기억콘서트’를 채널 줌(ZOOM)과 한베평과재단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선보인다. 
빈안학살은 베트남전 시기에 발생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로 1966년 1월 23일부터 2월 26일까지 빈딘성 떠이선현 떠이빈사(구 빈안사)의 15개 지점에서 모두 1,004명의 민간인이 희생된 사건이다. 그 중 안빈촌의 고자이에서는 단 한 시간 만에 380명이 학살을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성동문화재단은 한베평화재단, 베트남과 한국을 생각하는 시민모임 등 베트남 추도사업에 함께해 온 개인과 단체가 협력하여 빈안학살 피해자 응우옌떤런과 1,004명의 희생자를 기억하고자 한다. 또한 코로나19로 힘겨운 문화예술인들과 공연과 이야기로 함께하는 평화의 밤을 열어 공존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1004 기억콘서트’는 반레(베트남 문인)의 시 낭송을 시작으로 성동지역 예술가 임진철의 하모니카 연주, 가수 문진오의 ‘도안응이아의 봄’, ‘조선인의 발’, ‘평화의 바람 평화의 노래’, 성미산 마을 합창단의‘성미산 학교와 애기똥풀’이 준비되어 있다. 그리고 영화 ‘기억의 전쟁’팀과 추도 사업에 참여한 사람들이 베트남 현지의 위령제 소식을 담은 영상을 함께 보며 이야기도 나눌 예정이다.
성동문화재단 담당자는 “이번 1004 기억콘서트는 베트남에 조화와 제사비 등을 지원하는 추도사업의 한계를 넘어 추모하는 마음을 모으기 위한 취지에서 처음 마련된 자리이다.”라며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줌(ZOOM)과 한베평화재단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누구나 시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성동문화재단 홈페이지(https://www.sdfa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