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임승현

배우라는 꿈을 위해 늦은 나이에 많은 것을 버리고 뛰어들었습니다. 원하시는 모습을 위해 연습하고 또 연습해서 꼭 같이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광고]
카스 바이럴 광고(아오르비)
GS25 바이럴 광고(추석선물세트 2+1)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