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애순 예술감독의 신작 [비무장 문화지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12/10(목) 오후3시

한국에서 벌어지는 아시아 전통과 한국현대문화의 만남, 충돌, 변화,

젊은 아시아 청년들의 편견없는 생각과 경계 넘나드는 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펼쳐지는 아시아무용커뮤니티

안애순 예술감독의 신작 <비무장 문화지대>에 담아내

 

  • 코로나19로 아시아무용수 초청 대신, 한국에 머무는 아시아 젊은 청년 6인 선발해 20여일간 집중 워크숍 통해 한국 삶에 대한 내밀한 이야기, 대사와 무용으로 풀어내
  • 오는 12월 10일 오후3시 유튜브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모든 연령 자유관람 가능
 
한국은 아시아인들에게 어떤 곳일까? 단일 민족 한국의 땅에 하나 둘 찾아오는 이웃 아시아의 전통과 한국현대문화의 만남, 충돌, 변화, 한국은 이미 작은 아시아가 아닐까?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박태영)과 아시아문화원(ACI, 원장 이기표)은 아시아무용커뮤니티의 안애순 예술감독과 함께하는 공연 <비무장 문화지대>를 오는 12월 10일 오후 3시에 ACC예술극장2와 유튜브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올린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아시아무용커뮤니티 사업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아시아문화원이 아시아 권역의 동남아시아 정부와 무용가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아시아 무용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고 창의적인 무용 콘텐츠 개발을 목적으로 2010년부터 10년째 추진중인 중장기 사업이다.
아시아무용커뮤니티 예술감독인 안애순 안무가와 아시아 각국 무용수로 구성된 아시아무용단을 통해 <아시아슈퍼포지션>, <골든에이지>, 등 다양한 주제의 현대무용 공연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공연 <비무장 문화지대>는 2020년도 아시아무용커뮤니티 신규 레퍼토리 제작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쇼케이스라고 보면 된다. 
안애순 예술감독은 “코로나19 시대에 지금까지처럼 아시아 무용인들을 초청해 작업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한국에 있는 젊은 아시아 청년들을 찾아 선발 과정을 거치면서 그들의 전통과 그들이 경험하고 있는 한국현대문화, 그 문화적 만남, 충돌과 받아들임, 여기에 스며든 삶의 이야기들을 풀어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국은 이미 작은 아시아였다. 여러 문화가 섞이고 충돌하고 있는 과정에서 아시아청년들은 전통과 현대문화를 어떻게 이해하고 삶에 반영하고 있는지 들여다본다. 관객들은 아시아 젊은 세대들의 편견 없는 생각과 경계를 넘나드는 무대, 그 자체는 또 다른 자유문화지대이고 세계임을 느끼게 될 것이다.”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비무장 문화지대>는 아시아의 움직임을 바탕으로 한국의 현대적인 춤과 접목한 6인의 아시아 청년들의 움직임, 그리고 그들이 자신의 한국 생활을 직접 무대 위에서 말로 표현하는 ‘렉처 퍼포먼스(Lecture Performance)’의 형태로 진행되어 일반 관객들과 소통한다.
함께하는 무용수는 올해 두 차례에 걸친 선발 심사를 통과한 카자흐스탄의 손수정, 중국의 한기봄과 정칭원, 몽골의 체첵다리나문과 투멩후슬랭, 대만의 손상철 총 6인이다.
카자흐스탄 무용수 손수정(Shon Sudyon)은 아버지가 한국인, 어머니는 고려인이라 늘 이방인인 것 같은 혼란 속에서 살아간다. 그 속에서 카자흐, 러시아, 한국의 춤을 배우고 익히며 경계를 넘어서는 현대무용을 향해 나아간다.
중국에서 중국전통무용을, 한국에서는 연극을 전공한 중국 무용수 한기봄(Han Qipeng)은 한국에서 애초의 꿈과 달리 잘 풀리지 않았고 한국의 중국에 대한 편견 때문에 상처도 많다. 하지만 연기와 춤을 통해 세상을 바꾸고 싶은 꿈은 계속 놓지 않고 있다.
또 다른 중국 무용수 정칭원(Zeng Qinyuan)은 아직 한국말이 서툴지만 K-pop과 춤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애정은 누구에도 뒤지지 않아 한국으로 왔다. 춤에 미쳤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춤과 무대를 좋아한다.
몽골 무용수 체첵다리 나문(TsetsegdariNamuun)은 정치외교학을 전공하고 있는 학생으로 위대한 자연을 닮은 몽골춤을 사랑하는 장대한 기상의 몽골인이다. 한국과 몽골의 역사 및 관계에 관심이 많아 장차 외교 분야에서 일하며 두 나라의 교류에 기여하고 싶어한다.
또 다른 몽골 무용수 투멩후슬랭(GanzorigTumenkhuslen)은 고등학생이다.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엄마와 대학생 오빠와 함께 살고 있다. 몽골인으로 제한된 한국에서의 삶의 범위가 답답하지만 공부도 잘 하고 춤도 잘 추며 열정이 있다. 오늘도 각오를 다진다.
대만 무용수 손상철(Sun Hsiang-Che)은 복합적 문화가 뒤섞인 대만에서도 특히 어머니 원주민의 혈통과 예술적 감성을 이어받았다.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열정을 품은 채 한국으로 왔지만 두려움과 죄책감으로 오래동안 괴로웠다. 그가 그토록 사랑했던 외할머니의 바람대로 멋진 청년이 되기 위해선 어떤 인생을 살아야 할지 고민하며 살고 있다.
그들에게 한국은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기회의 땅이지만 동시에 낯선 관습을 가진 폐쇄적 국가이기도 하다. 각기 다른 문화적 배경과 국경을 넘어선 그들의 내밀한 이야기와 열정적 춤이 어우러지는 무대 <비무장 문화지대>는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별도 예매 없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다. (공연 문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1899-5566)
<비무장문화지대> 안애순 안무가
<비무장문화지대> 아시아 6인의 청년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