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청년연극인 네트워크 구축 – 2020 연극의 해

· ‘전국 청년 연극인 네트워크 구축’ 사업 오는 8월 24일부터 전국 순회

· 권역별 6개 지역 18회 만남, 전국 청년 연극인들 교류의 장 펼친다!

· 연극계 문화 다양성 확보, 수도권 과밀화 현상에 대한 연극계 해답

동시대 청년들의 고민 공유,
‘전국 청년 연극인 네트워크 구축’ 사업 오는 8월 24일부터 전국 순회
 ‘2020 연극의 해’가 지난 7월 2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14가지 사업추진을 알린데 이어, 오는 8월 진행되는 사업과 사업별 세부 추진일정을 공개했다. 가장 먼저 시작을 알리는 사업은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라는 목표를 위한 ‘전국 청년 연극인 네트워크 구축’와 ‘극장 시설 접근성 개선 워크숍-극장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는가’, ‘공연접근성 확장 워크숍-다른 방식으로 보기’이다.
‘전국 청년 연극인 네트워크 구축’는 청년 연극인으로서 오늘을 살아가는 나의 고민, 동시대 동료 연극인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오는 8월 24일부터 전국 순회를 시작하여, 순회 전 과정을 기록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권역별 6개 지역 총 18회 공론장 열려, 전국 청년 연극인들 교류의 장
이번 달부터 전국 순회를 시작하는 ‘전국 청년 연극인 네트워크 구축’전국 6개 지역에서 라운드 테이블을 통해 오늘-여기를 살아가는 청년 연극인들이 자신이 느낀 우리의 현장을 연극적 언어로 동료들과 소통하는 장을 마련한다. 공론장의 의제는 각 지역 첫 공론장에서 정해지는데, ‘연극인과 공적지원금’, ‘플랫폼의 역할’, ‘젠더감수성’, ‘팬데믹과 연극’ 크게 네 가지 담론 중 두 가지를 다룬다. 8월에는 8월 24일‧31일 전주, 27일 대전에서 3차례 공론장이 열린다. 전체 일정은 다음과 같다.
‘청년 연극인이 느끼는 동시대성은 무엇인가’
연극계 문화 다양성 확보‧수도권 과밀화 현상에 대한 해답을 위한 노력
이 사업이 왜 필요한가에 대한 답은 이 사업을 준비하게 된 과정 안에 있다. 2020 연극의 해 사업 구상 당시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에 대한 분과 회의에서 “왜 하필 청년 연극인인가”하는 화두가 던져졌다. 청년뿐 아니라 전 세대 연극인들이 어려움 속에서 창작 활동에 매진한다는 점에서 분명 많은 이야기들이 오고 갈만한 화두다. 청년들의 입장에서는 “스스로가 ‘청년’을 벗어나면 어떻게 연극을 할까? 앞 세대들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듣고 싶다.”는 의견이 나왔고, 원로‧중견 연극인들의 입장에서는 “내가 청년 때 어떤 서포트가 있었다면 조금 덜 막막하지 않았을까 싶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러한 소통을 할 수 있는 자리가 바로 ‘전국 청년 연극인 네트워크 구축’ 사업이다. 공론장에서는 전국 청년 연극인들의 목소리를, 다양한 세대로 구성된 지역별 자문위원회에서는 보다 다양한 연극인들의 목소리를 담아낸다. 연극의 해 자체가 한정된 기간을 둔 단발성 사업이기에 전 세대를 아우르는 프로그램을 당장 구축할 수는 없지만, 그동안 연극계 중심에서 크게 다뤄내지 못했던 다양한 연극인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청년 연극인은 팬데믹 시대에 열악한 연극 현장과 청년이라는 정체성이라는 삼중고 속에서, 시민들의 문화적 다양성을 확보하고 예술로 사람들을 위로하는 ‘연극’ 작업을 지속하는 사람이다.
2020년 팬데믹 시대에 국가가 특정 분야를 한 해 동안 지원하는 ‘연극의 해’가 지정 된 것, ‘연극’이 사람들의 마음에 작은 위로와 의미를 줄 수 있다는 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속에서도 인간 공동체가 끝까지 잃지 말아야 할 가치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전국 청년 연극인 네트워크 구축’ 사업은 현 사회에서 요구되는 밀레니얼 세대 연극인이 느끼는 동시대성을 발화할 공간을 만들고자 함이다.
오는 10월까지 공론장에서 모인 전국 청년 연극인들의 의견은 11월 열리는 간담회에서 구체적인 사업제안 형태로 발표된다. 사업을 주관하는 화학작용 측은 “연극인에 대해, 청년 연극인에 대해 논의할 때 지역, 성별 등 다양한 교차성을 지닌 당사자들의 발화 기회가 확보되는 것이 필요하며 매우 중요하다는 걸 잘 보여주는 사례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2020 연극의 해’에서 이 사업이 14개 사업 중 하나로 추진됨에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별 청년 연극인 동료 네트워크’가 형성되고, 연극계 내 새로운 의견 그룹을 형성할 수 있기를 기대하는 마음과 나아가 장기적인 연극계 문화 다양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연극인들의 의지와 노력이 담겨있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