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 속에서 피어나는 희망과 사랑의 대서사시 – 연극 [레미제라블]

글- 김은균 복지tv 기획 프로듀서
 
빅토르 위고 원작의 연극 ‘레미제라블’이 오는 8월 7일부터 8월 16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2020 연극의 해를 맞아 코로나19사태를 극복하고 연극 활성화를 위하여 연극인들이 주인이 되어 스스로 행사를 기획하고 창작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오현경, 박웅, 임동진 등 원로 배우와 문영수, 이호성, 이재희 등 중견 배우들, 거기다 1,400여 명의 오디션 지원자 중 발탁된 젊은 배우들이 보여주는 화합의 무대는 시대를 아우르는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 ‘레 미제라블’, ‘웃는 남자’ 등의 걸작을 남긴 빅토르 위고는 전 세계가 사랑하는 프랑스의 국보급 작가이다. 특히 ‘레미제라블’은 16년에 걸쳐 집필된 대작이다. 한국에서 5권으로 출간된, 방대한 양의 작품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레미제라블’ 이야기의 줄기는 크게는 세 가지인데 빵 한 조각을 훔친 죄로 19년 옥살이를 한 ‘장발장’이 자신을 평생 추적하는 경감 ‘자베르’를 피해다니는 궂은 운명의 개인사가 하나이고 장발장이 자신도 모르게 외면해 위험에 빠뜨린 ‘판틴’의 딸이자 그의 수양딸인 ‘코제트’와 혁명군 ‘마리우스’의 러브스토리 위주의 가족사가 두 번째 그리고 나머지 세 번째는 마리우스를 비롯한 ‘앙졸라’ 등 젊은 학생들이 사회의 진보를 위해 벌이는 혁명사 등이 크게 날줄과 씨줄로 엮여져 있다.
 
이 작품을 준비한 윤여성 예술감독은 “이 작품은 하루에 두 번씩 올리는데 연습실 분위기가 무척 뜨겁습니다. 코로나로 인해서 공연이 거의 없어지는 가운데 진행되는 공연이라 배우들의 열정과 앙상블이 좋아 연습장은 웃음으로 넘쳐납니다. 배우들도 7살 어린이부터 80대의 배우들이 어우러져서 출연 배우들만 60명이 넘는 대작 연극으로서 소설은 5권으로 방대한 분량으로 되어 있는데 이 연극 한편을 보면 소설 5권을 다 읽는 것 럼 아주 자세하게 처음부터 끝까지 두 시간 반 정도의 시간을 투자한다면 교양과 재미를 다 얻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라며 이 작품에 가족관객들 및 코로나로 지쳐있는 국민들에게 희망과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작품임을 이야기하였다. 공연티켓은 7월12일까지 조기예매 할인을 하며 인터파크 및 예술의전당 홈페이지(http://www.sac.or.k)에서 예매할 수 있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