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거장이 다가간 베토벤 이야기, 임동혁 피아노 리사이틀

11/2 추가 공연 및 11/6 거리두기 재오픈

11월 6일 공연 조기 매진,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보답해 11월 2일(월) 롯데콘서트홀 추가회차 공연 결정! 

11월 6일 공연은 방역지침에 따라 한 칸 띄어앉기로 재오픈

지난 8월 조기 매진을 기록한 임동혁 리사이틀이 이틀 공연으로 확대된다. 또한 거리두기 지침을 강화하여 기존 매진 티켓을 일괄 취소하고 재 판매를 결정하였다. 11월 2일(월)과 6일(금) 양일 롯데콘서트홀에서 동일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임동혁 피아노 리사이틀> 의 새로운 티켓판매는 10월 20일 유료회원 선오픈, 21일 일반회원 판매로 열린다. 

 

기존 11월 6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예정되었던 <임동혁 피아노 리사이틀>은 두 좌석당 한 좌석 띄어 앉는 객석 운영(점유율 65%)으로 지난 8월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변경된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다중이용시설 방역지침에 따라 객석 점유율 50% (한 칸 띄어 앉기)로 재오픈을 결정했다. 11월 2일, 11월 6일 양일 모두 프로그램은 동일하며, 객석 운영은 기존에서 강화된 ‘한 칸 띄어앉기’ 로 진행된다. 

 

이번 리사이틀 프로그램으로는 그간 임동혁에게 익숙했던 쇼팽과 슈베르트가 아닌,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베토벤의 소나타를 가득 구성하며 음악세계를 넓히고 있다. 아마도 가장 사랑받는 소나타 중 하나로 꼽힐 제 14번 “월광”을 비롯, 베토벤 중기 소나타의 걸작으로 격렬한 정열과 비탄과 행복에 대한 동경이 전곡을 통하여 넘쳐 흐르는 소나타 제 23번 “열정”, 그리고 베토벤의 세 개의 후기 소나타 중 첫 번째 작품으로 서정적인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제 30번을 준비했다.

 

한편, 피아니스트 임동혁이 직접 감수와 해설에 참여한 첫 피아노 악보집이 서울음악출판사에서 오는 10월 31일 출간된다. 이번 악보집 <임동혁의 모망 뮈지코 Moments Musicaux>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임동혁이 엄선한 17곡을 담은 피아노 악보집이자 팬북으로, 임동혁이 직접 감수한 주법 해설, 연주를 위한 조언과 포인트를 담고 있어 그의 연주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악보집 앞쪽에는 임동혁과의 인터뷰가 실려 있으며 부록으로 A2 사이즈의 브로마이드가 포함되어 있다.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슈베르트 즉흥곡, 쇼팽의 에튀드, 녹턴, 프렐류드, 발라드, 차이콥스키 사계 등 총 17곡이 수록되어 있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