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회 불교무용대전] 불교, 한국문화의 미래

2015년 시작한 불교무용대전이 어느덧 7회째를 맞이하게 되었다. 불교무용의 개념도 없을 당시 열악한 환경속에서 시작한 불교무용대전은 이제 한국을 대표하는 불교무용페스티벌, 나아가 한국의 무용활성화를 위한 무용페스티벌로 자리잡았다.
그동안 불교무용대전은 여러 가지 부침이 있었다. 2회부터 무용을 통한 전법의 활성화를 위하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문화부의 주최로 진행되었으나 2020년 코로나 사태로 다시 불교문화단체 구슬주머니가 주최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올해 역시 코로나의 영향으로 6월에 시작되는 불교무용대전은 ‘불교, 한국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선정하였다. 이를 위하여 1월부터 4월을 공연 목표로 참가 공모가 진행되었으며 이때 선발된 20여개 팀중 코로나등의 영향으로 14개 팀이 3주간 열띤 경연을 벌이게 되었다. 이를 기본으로 올해는 다음과 같은 5개의 의미있는 섹션으로 페스티벌이 진행될 것이다.
그 면면을 보면 1) 기념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 (성균소극장), 2) 기념 컨퍼런스 “불교예술 진흥을 위한 춤의 역할과 가치‘(대학로 마로니에 다목적 홀) 3) 불교무용대전 본선(성균소극장), 4) 결선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야외공연장) 5) 시상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는 제 2회부터 지금까지 교계의 중요 홍보단체와 함께 이루어지고 있다. 반면 불교무용대전 기념 컨퍼런스는 올해 두 번째 컨퍼런스로서 이웃종교에 비하여 열악한 춤을 통한 전법의 역할과 가치를 화두로 진행될 것이다. 이를 위하여 불교춤 예술의 진흥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는 최해리(춤이론)의 기조발제와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인 서정록, 김예림(무용평론가), 심정민 (불교무용이론)등 내로라하는 학계와 무용계의 불교무용 선구자들이 참가하게 되었다. 불교무용대전 본선은 대학로의 무용전용공간인 성균소극장에서 진행되며 여기서 선발될 7개의 무용단체는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진행하게 된다. 그리고 특이한 점은 대부분의 무용 시상식이 극장에서 근엄하게(?) 진행되는 반면 불교무용대전의 시상식은 가벼운 카페나 음료가 있는 세미나 장소에서처럼 자유롭고 흥겨운 형태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올해 역시 대학로에 위치한 30여명 규모의 작은 장소에서 음료, 다과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불교무용대전은 코로나 이전 국제사업으로 진행된바 있다. 이에 대하여 구슬주머니의 이철진(修性) 대표는 ‘어렵게만 느껴지는 불교를 공연 예술의 메카인 대학로에서 자유롭게 감상하며, 코로나 이후 불교에 뿌리를 둔 동아시아 이웃국가등과 연대하여 국제 공연예술로 발전 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021년 불교무용대전은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제 7회 불교무용대전 출연진
날짜
공연작품
이름(단체명)
1주차
(611~ 613)
2020년 대상 수상작 기념공연
무.무(無.舞)
고양행주누리 무용단
비로소
김민주
바라밀다 (波羅蜜多)
修예술단
<jaja>
임현진
한양교방승무(송화영류)
전희자
2주차
(618~ 620)
meditation
윤명화 무용단
“헌다(獻茶)-보리행을 춤추다”
권영심&정은경
무애행무 (無礙行舞)
창 무용단 (현숙희)
廻向 (회향)
디아즈 댄스컴퍼니
부처의 소리 ‘사자후’
사)한국민족춤협회
경기, 인천지회
3주차
(625~ 627)
천수관음 • 윤회
리틀예인무용단
貪 (탐낼 탐)
하담이주연무용단
진바라춤
김정민
무상·무아(無常·無我)
UND무용단
작법의 향연
백재화&성예진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