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용/신지아, 멜론x예술의전당 Live 프로젝트 참여

지용, 그리고 신지아의 웰메이드 클래식 공연

멜론x예술의전당 Live <Behind The Scene>

피아니스트 지용, 그리고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음악 플랫폼 멜론이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온라인으로 중계하는 ‘비하인드 더 신(Behind The Scene)’ 프로젝트의 클래식 음악 대표 주자로 나선다. ‘비하인드 더 신’은 멜론이 매달 다양한 문화사업 대표 브랜드와 협업하여 선보이는 프로젝트로, 이번달은 예술의전당과 함께 준비했다. 클래식 대표 주자로서 지용, 신지아의 퍼포먼스가 공개되어 멜론과 카카오TV를 통해 볼 수 있다.
상상 이상의 퍼포먼스, 지용
1부는 지용의 연주와 퍼포먼스가 약 30분간 펼쳐진다. 예술의전당 분수 광장에서 연주한 바흐 골드베르크 변주곡의 첫 번째 변주를 시작으로, 드뷔시의 ‘포도주의 문’, 슈베르트의 ‘방랑자’, 리스트 ‘밤의 하모니’가 이어진다. 와인에 취한 듯한 주인공이 방황, 그리고 밤에 이르러 하모니의 환희를 느끼는 이야기이며, ‘방랑자’는 지용이 가곡을 피아노 독주로 직접 편곡한 버전이다. 특히, 마지막 곡인 슈베르트의 ‘헝가리 댄스’에서는 직접 지용이 안무한 내용으로 춤을 추는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항상 자신만의 새로운 표현을 위해 상상 이상의 협업을 시도해 온 지용의 진가가 잘 드러난다.
열정 그 자체, 신지아
2부에서는 신지아의 연주가 30분간 이어진다. 화려한 테크닉, 열정적인 연주로 많은 클래식 음악 팬을 보유한 바이올리니스트답게, 클래식 팬뿐만 아니라 평소 클래식을 접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기대에도 부응할 수 있는 레퍼토리를 선보였다. 파가니니/크라이슬러의 ‘라 캄파넬라’를 시작으로, 프랑크 소나타, 파가니니 카프리스 24번, 포레의 ‘꿈꾼 후에’, 몬티의 ‘차르다쉬’, 그리고 분수 광장에서 연주하는 글루크 ‘멜로디’가 마지막 곡이다. 여름 밤의 클래식이라는 부제에 맞게 시원시원한 활 놀림과 서정적인 퍼포먼스가 매우 매력적이다.
‘비하인드 더 신’에서는 공연을 준비하는 연주자의 인터뷰와 백스테이지의 모습도 담겨있다. 한국에서 가장 많은 이용자를 보유한 음악 플랫폼 멜론과 예술의전당, 그리고 한국을 대표하는 지용, 신지아의 강점과 매력을 고스란히 경험할 수 있는 이번 프로젝트는 멜론과 카카오TV에서 다시 보기로 계속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지용은 8/29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상 트리오’ 데뷔 공연으로, 신지아는 8/1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엔니오 모리꼬네 시네콘서트’로도 만날 수 있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