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콥스키만의 동화같은 아름다운 발레 음악 –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시리즈13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올 한해도 열심히 달려온 당신에게 연말 공연 한편을 선물한다. 12월 4일(금) 줄리안 코바체프의 객원 지휘 아래 연말연시의 이국적인 분위기로 밝고 달콤한 차이콥스키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차이콥스키의 「호두까기 인형」은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자동적으로 떠오르는 연말의 단골 레퍼토리이다. 작품 배경이 크리스마스라는 점도 중요한 이유겠지만 추운 겨울 동화적이고 온화한 분위기로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고 차이콥스키 특유의 아름다운 선율미가 두드러지기 때문이다.
 
발레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작곡가를 꼽으라면 차이콥스키를 꼽지 않을 수 없다. 차이콥스키뿐만 아니라 발레 음악 전체를 통틀어 최고의 걸작으로 꼽히는 <백조의 호수>는 차이콥스키가 남긴 3개의 발레 음악 중 가장 처음 만들어진 작품으로 ‘궁정 왈츠’부터 달콤한 ‘백조의 왈츠’까지 매혹적인 음악으로 이루어져 있다.
 
차이콥스키가 각별히 아끼고 자랑스러워했던 <현을 위한 세레나데>는 밝고 우아하며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가득해 음악과 함께 한 해를 아름답게 마무리하는 무대가 될 것이다.
 
지휘를 맡은 줄리안 코바체프는 현재 대구시립교향악의 음악감독 및 상임 지휘자로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남다른 리더십으로 대구시향 창단 이후 최고의 전성기로 이끌어 가고 있다.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객석 거리두기는 그대로 진행하며 객석 전체의 50%만 운영한다. 연주회의 다른 문의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