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공모전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5 최종 선정작, 뮤지컬 [악마의 변호사], [위대한 피츠제럴드] 쇼케이스 진행!

-창작 뮤지컬 공모전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5 최종 선정작 쇼케이스 진행!

-법과 정의에 대해 물음표를 던지는 무대! 사회 풍자 뮤지컬 <악마의 변호사>

-세기의 걸작 ‘위대한 개츠비’의 탄생 비화 공개! 피츠제럴드 부부의 일대기를 다룬 뮤지컬 <위대한 피츠제럴드>

뮤지컬 <악마의 변호사> 포스터
뮤지컬 <위대한 피츠제럴드> 포스터
흥미롭고 매력적인 소재로 신선한 충격을 선사할 신작 뮤지컬 <악마의 변호사>, <위대한 피츠제럴드>의 리딩 쇼케이스가 오는 1월 8일과 1월 10일 대학로 유니플렉스2관에서 진행된다. 두 작품은 공연제작사 라이브㈜가 진행하는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5’의 최종 선정작이다. 2020년 5월 공모 후 6편을 선정해 기획·개발을 거쳤으며, 10월에 중간 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된 두 편의 작품이 쇼케이스 리딩 공연에 오른다. 

뮤지컬 <악마의 변호사>는 사회에서 추락한 검사와 가짜 변호사가 만나 위선으로 가득한 세상을 위악으로 맞서는 작품이다. 사회악을 벌하고 정의를 바로 세우려했지만 정의와는 거리가 먼 법조계에 회의감을 느끼던 검사 ‘재이’와, 희대의 연쇄살인마 변호인을 자청하고 나선 ‘데이빗’이 마주하며 정의에 대한 물음표를 던진다.
악마의 변호사를 집필한 민미정 작가는 이 작품에 대해 “위선과 탐욕으로 가득한 세상에 돌연변이처럼 나타나 법정을 모독하고 세상을 조롱하는 사기꾼과, 악의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 악마가 되길 선택한 검사. 두 사람의 방식으로 사회악을 벌하는 모습을 통해 선과 악의 경계가 무너지고, 옳고 그름을 구분할 수 없는 지금의 현실을 풍자하려 한다.”라고 말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뮤지컬 <호프>로 데뷔는 물론 제 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음악상을 수상하여 단숨에 주목받는 작곡가로 떠오른 김효은이 작품의 초기 단계부터 함께하며 음악을 담당했다. 김효은 작곡가는 “법정, 사기, 활극의 유쾌하고 다이내믹한 인물들의 내면과 성장스토리를 표현하려 했다”고 밝히며 재즈, 펑크, 락,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귀가 즐거운 음악을 들려줄 것을 예고했다. <그림자를 판 사나이>, <록키호러쇼>등에 참여하고 <호프>로 제 4회한국뮤지컬어워즈 연출상을 수상한 ‘믿고 보는 작품’을 탄생시키는 오루피나 연출이 <악마의 변호사>의 멘토부터 쇼케이스 공연의 연출까지 맡아 작품에 애정을보였다.
연쇄 살인마의 변호사로 혜성처럼 나타나 악당들만을 변호하는 악마의 변호사, ‘데이빗’ 역은 <미오프라텔로>, <미스트>, <랭보> 등에 출연한 백기범이, 세상에 올바른 정의를 세우고자 검사가 됐지만 법과 원칙의 무력함에 혼돈을 겪는 ‘재이’ 역에는 <마리 퀴리>, <미아 파밀리아> 등에 출연한 박영수가 분하며 매력적인 대립 구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재이의 동료 검사이자 유일한 측근이었지만 돌이킬 수 없이 변해버린 그와 대척점에 서게 되는 ‘나검사’ 역에는 <머더발라드>, <팬레터>등에 출연한 소정화가, 권력의 정점을 찍은 ‘검사장’ 역에는 <블러디사일런스>, <마리 퀴리>등에 출연한 양승리가 맡았다. ‘이명환’역 외는 <마리 퀴리>, <풍월주>등에 출연한 송상훈이, ‘학생’ 역 외는 <마리 퀴리>, <여명의 눈동자>에 출연한 이찬렬이, ‘윤정숙’ 역 외는 <광주>, <창문너머 어렴풋이>등에 출연한 김민정이 맡았다.

뮤지컬 <위대한 피츠제럴드>는 불같이 사랑하고 치열하게 싸우며 <위대한개츠비>라는 걸작을 완성해간 피츠제럴드 부부의 일대기를 모티브 삼았다. 미국 격동의 재즈 시대 속에서 진짜 예술가의 인생을 살아간 젤다세이어와 스콧 피츠제럴드, 그들만의 ‘개츠비’스러운 역사를 담은 작품이다.
위대한 피츠제럴드를 집필한 함유진 작가는 “스콧은 마치 예견이라도 된 것처럼 <위대한 개츠비>의 주인공 제이 개츠비와 평행을 이루는 인생을 살았다. 극중극을 활용해 스콧과 개츠비, 젤다와 데이지가 따로 또 같이 등장하며, 이들의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면 실제 <위대한 개츠비>의 줄거리를 몰라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라고 밝히며 신선한 작품이 될 것을 예고했다. 뮤지컬 <소행성 B612>, 음악극 <광해,빛의 바다로 가다>에서 완성도 높은 음악을 선보인 김지현이 작곡을 담당하여 작품의 초기 단계부터 함께했다. 김지현 작곡가는 “장면의 의도와 관계되는 음악 장르를 차용하여 장면과 유기적으로 연관될 수 있도록 하였다.”라며 작품의 배경이 되는 재즈 시대에 걸맞게 감미롭고 흥겨운 멜로디의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펀홈>, <렁스>, <차미>등으로 꾸준히 사랑받는 박소영 연출이 <위대한 피츠제럴드>의 멘토부터 쇼케이스공연의 연출까지 함께하며 완성도 있는 작품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자다가도 영감이 떠오를 정도로 상상력과 아이디어가 풍부한 젤다 피츠제럴드 역에는 <작은아씨들>, <개와 고양이의 시간>, <호프>등에 출연한 유리아가, 섬세한 감수성의 소유자이며 대중에게 인정받고 싶은 욕구와 의지가 있는 인물인 스콧 피츠제럴드 역에는 <호프>, <아킬레스>, <개와 고양이의 시간>에 출연한 고훈정이 맡았다. 헤밍웨이와 개츠비 역은 <어쩌면 해피엔딩>, <팬레터> 등의 권동호가, 셰일러 그레이엄과 데이지 역은 <베르나르다 알바>, <마리 퀴리> 등에 출연한 김히어라가 맡았다. 젤다母역 외는 <광주>, <빨래>등의 허순미가, 젤다父 역 외는 <광주>, <머더러> 등에 출연한 김찬종이 분한다.
 
공연제작사 라이브㈜가 주관하는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인정받는 글로컬(Global+Local) 뮤지컬을 기획, 개발하여 국내 공연 및 해외 진출까지 추진하는 창작뮤지컬 공모전이다.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더뮤지컬이 참여하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신진 스토리 작가 육성 프로그램’의 일환인 해당 사업은 2015년 시작된 이래 <그라피티>, <팬레터>, <마리퀴리>, <더 캐슬>, <구내과병원>등 유수의 작품을 발굴하며 대표적인 창작 뮤지컬 공모전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시즌5는 지난해 5월 공모를시작으로 1차 서면심사, 2차 질의응답 심사를 거쳐 기획·개발 6작품이 선정되었다.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 5의 선정작 6팀은 7월부터 4개월간 연출, 작가, 작곡가 등 업계 최정상 전문가가 멘토진으로 합류하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디벨롭 과정을 거쳤으며, 10월 중간평가에서 작품의 대중성, 예술성, 무대화, 완성도, 해외진출 및 OSMU 가능성 등의 심사를 통해 <악마의 변호사>와 <위대한 피츠제럴드> 두 작품이 최종 선정되었다.
본 쇼케이스에서는 뮤지컬 관계자들을 초청하여각 작품의 국내·외 진출 가능성을 다각도로 점검해보는 시간을 가진다. 이후에는 영·중·일 3개 국어 대본 번역 및 제작사 매칭 등 국내·외 공연 추진을 위한 후속 지원이 있을 예정이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