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암전 뮤지컬 [귀를 기울이면] 22일 초연

10월 22~24일 압구정 윤당아트홀 공연 예정

특별한 사운드와 스토리로 시각장애인도 함께 즐길 수 있어

시각장애인 배우들이 직접 공연하는 창작 암전 뮤지컬 ‘귀를 기울이면’(연출 이주영, 극본 김혜진, 작곡 한혜신)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압구정 윤당아트홀에서 첫 선을 보인다.

 

‘귀를 기울이면’은 암전 형태로 진행되는 창작뮤지컬로 시각적 요소를 제한하고 청각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기획해 공연 중 상상의 나래가 펼쳐지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무대를 눈으로 보는듯한 사운드와 스토리 전개로 일반인은 물론 시각장애인 관객이 함께 즐길 수 있다.

 

뮤지컬 ‘귀를 기울이면’은 스타뮤지션으로 화려한 삶을 살았지만 사고로 한순간에 시각장애인이 된 ‘은성’, 뮤지컬 배우를 꿈꾸지만 녹록치 않은 현실에 부딪혀 꿈을 상실할 위기에 놓인 ‘미소’. 그리고 시각장애인이 아닌 각자의 삶의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늘꿈시각장애인센터 사람들의 평범하지만 진솔한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조정환, 오유민, 김기남, 이승규, 최유리, 김소영 등 시각장애인 2명을 포함한 총 6명의 배우가 출연하며, 레이젠 엔터테인먼트의 이주영 대표가 연출을 맡았다. 극본에는 김혜진 작가, 작곡에는 한혜신 음악감독이 창작진으로 참여했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라이프에디트 협동조합 관계자는 “역경을 딛고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 ‘귀를 기울이면’을 통해 관객들도 자신만의 꿈을 찾아 용기 낼 수 있는 힘을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라이프에디트는2019년 12월 암전&사운드 융합 뮤지컬 ‘너의 목소리가 들려’ 정기공연을 진행했으며, 충주 시각장애인 학교인 성모학교에 ‘찾아가는 공연’을 통해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인클루시브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뮤지컬 ‘귀를 기울이면’ 티켓 가격은 3만 원으로 라이프에디트 홈페이지를 통해 10월 9일 목요일부터 예매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 및 공연 회차는라이프에디트 홈페이지(www.lifedit.co.kr) 및 네이버 검색 ‘뮤지컬 귀를 기울이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