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음악을 통한 작은 위로 – 대전시립교향악단 제임스저드의 [모차르트&엘가]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8월 29일(토) 예술감독 제임스저드의 지휘로 마스터즈시리즈 9 를 유튜브 대전시립교향악단 채널을 통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선보인다. 코로나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오프라인은 취소되었으며 프로그램도 베토벤 교향곡에서 작은 편성으로 변경되었다.
 
ㅇ ‘기분전환’ , ‘여흥’이라는 뜻의 이탈리아어인 디베르티멘토는 귀족들을 위해 작곡된 음악의 한 장르로 귀족들의 고상한 오락을 위하여 작곡된 것으로 소나타나 교향곡에 비해 내용이 가볍고 쉬운 편이다. 이 작품은 모차르트의 디베르멘토 중 가장 친근하고 대중적인 곡으로 모차르트가 그의 두 번째 이탈리아 연주 여행 직후인 열여섯 살에 잘츠부르크에서 작곡한 곡이다.
제목에 걸맞게 대단히 밝고 행복한 기운이 가득해 기분전환을 하기에 아주 제격인 곡이다.
 
ㅇ 서주와 알레그로는 엘가가 가장 왕성한 창작력을 보이던 시기에 발표한 작품으로, 그가 웨일즈 지방을 여행하며 들었던 명랑한 민요 선율과 따스한 분위기가 기본 테마를 이루고 있다. 현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소품으로 연주 시간은 15분 정도에 불과하지만 탄탄한 형식미와 견고한 선율미의 조화를 다채로운 표정으로 담아내고 있는 작품으로 평가된다.
 
ㅇ 대전시향은 소편성 프로그램 조정, 국내 출연진 변경 등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방식으로 공연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연주회의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