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월한 연기력과 가창력을 겸비한 소프라노 윤해진, 세종체임버홀서 귀국 독창회 개최

매력적이고 강한 음색의 소프라노 윤해진의 귀국 독창회가 2021년 4월 11일 일요일 오후 3시 세종체임버홀에서 개최된다.
소프라노 윤해진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예비학교(현, 영재원)와 경희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를 졸업한 후 도이하여 이탈리아 밀라노 시립음악원(Civica scuola di Musica Claudio Abbado) 최고연주자과정 디플롬 및 노바라 콘서바토리오(Conservatorio Guido Cantelli di Novara)에서 비엔니오 디플롬을 취득하며 졸업하였다. 또한 Accademia musicale di Mariano Comense에서 합창지휘 최고연주자과정 디플롬을 취득하며, 다양한 방면으로 꾸준한 음악적 역량을 쌓았다.
이탈리아 알벤가, 보게라 시 주최 및 주관 오페라 라 보엠(Opera ‘La Bohème’)의 Musetta 역으로 데뷔하여 “탁월한 연기력과 가창력을 겸비한 연주자”라는 평을 받으며 오페라 가수로서 큰 호평을 받았다. 또한 Fondazione Donizetti 주관 Stabat Mater by G. Pergolesi 연주에서 소프라노 솔리스트로 출연하였고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독창회를 개최하여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이어 수십 회의 갈라 콘서트 및 오케스트라 협연, 기획 연주에 출연하여 깊이 있는 음악성을 바탕으로 폭넓은 무대에서 왕성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무대는 작곡가 헨델, 페르골레시, 모차르트, 슈트라우스, 벨리니 등 바로크, 고전, 낭만, 현대를 넘나드는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오페라의 아리아, 가곡 등 다양한 작품의 이해를 돕기 위해 해설 조난영이 함께하며, 첼리스트 조재형과의 호흡으로 더욱 풍성한 무대를 꾸민다.
공연 티켓은 전석 2만원이며, 세종문화회관 티켓, 인터파크 티켓 사이트에서 예매 가능하다.
원하는 항목을 선택하세요.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