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단 극찬 받았던 <괜찮냐> 7년 만에 돌아온다.

창단 20주년을 맞이한 극단 고리 대표작, 7년 만에 돌아온 연극<괜찮냐>

2012년 초연, 2014년 서울연극제를 통해 평단의 극찬을 받았던 연극<괜찮냐>가 7년 만에 돌아온다. 코로나로 침체 된 순수연극에 새로운 신호탄이다. 코로나 19로 공연계가 장기 침체 된 상황 속에 극단 고리는 올해 창단 20주년을 맞이했다. 20주년임에도 공연 일자를 잡지 못하고 계속 미뤄왔지만, 극장 측의 소극장 방역과 띄워 앉기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방법으로 올해 공연을 추진 결정했다. 본 공연은 오는 6월 9일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개막한다.

연극<괜찮냐>는 고립된 지역 사회 내에서 다문화 이주여성인 ‘숙’ 이라는 인물이 타국 여성으로서 겪는 인권유린문제, 성 윤리 인식 부족의 문제 등 사회적으로 주목받는 요소들을 다루고 있다. 이미 초연, 재연을 거쳐 네 번째 공연을 맞이한 본 공연은 2014년 제35회 서울연극제 자유 참가작 부문에서 이례적으로 작품상과 연기상(김동현 배우)을 동시에 수상하며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그럼에도 정극이 설 자리가 많지 않아 7년 만에 재공연을 결정했다. 창작진과 배우들에 따르면, 초‧재연에 참여했던 많은 배우들이 연극<괜찮냐>의 재공연을 기다려왔다고 한다. 출연진들이 이토록 7년 동안 이 작품을 기다려온 이유는 무엇일까.

뮤지컬‧연극 오가며 실력 인정받은 배우 김재만‧김동현부터 희극인 김성규까지

평균 경력 20년차 배우들이 모였다!

연극 <괜찮냐>는 ‘김재만, 김동현, 최지은, 이세희, 김성규, 이승원, 신문성, 공재민, 윤부진, 유미란’ 배우들이 함께 캐스팅되었다. 본 공연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연기 경력만 합쳐도 도합 100년은 거뜬히 넘긴다. 배우들 모두 공연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매체를 통해 왕성한 활동 중에 있다. 작품속 ‘장씨’ 역의 김동현 배우와 ‘강선생  면사무소 직원’ 역으로 캐스팅된 신문성 배우는 2019년 하반기에 방영된 최고의 화제작 ‘동백꽃 필 무렵’에 나란히 출연하기도 했다.
제28회 거창국제연극제 남자연기대상 (김재만)  서울연극인대상 남자연기상 (김동현)  2002 신춘 단막선 연기상 (유미란) 등 믿고 보는 연기 연기파 배우들의 무대가 연극<괜찮냐>를 통해 준비되어 있다.

2020년 코로나19로 침체 된 대학로에 정통연극의 귀환

지난 겨울부터 여름을 맞이한 지금까지 공연계는 좀처럼 꺼지지 않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여전히 침체 된 분위기 속에 있다. 지난 2월 서울시의 주요 극장인 에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국립극장을 비롯 대학로 현존하는 많은 소극장 들의 공연작품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이미 조기폐막을 했으며, 공연 중단 및 일정 변경 등 매우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극단 고리는 창단 20주년을 맞이해 대한민국 공연의 메카인 서울 종로궁 위치한 대학로에서, 순수 창작극 <괜찮냐>를 다시 무대에 올린다. 현재 대한민국의 사회적 중요 키워드 인 여성, 인권, 문화 다양성을 제외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 시대에 진정으로 필요한 메시지를 연극<괜찮냐>는 무대에서 전하고자 한다. 2020년에도 여전히 사회 속에서 뜨거운 감자로 이야기 되고 있는 이 문제들을 이 시대와 어떻게 소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많은 이들이 7년 동안 기다려온 이 작품이 궁금하다면 오는 6월 9일부터 7월 6일까지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 연 명 : 연극 <괜찮냐>

공연일시 : 2020.06.09(화) – 2020.07.05(일)

공연장소 :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3관

공연제작 : 극단 고리

예 매 처 : 인터파크 티켓 ‧ 예스24 ‧ 클립서비스

출 연 진 : 장씨 – 김재만, 김동현

숙이 – 최지은, 이세희

김씨 – 김성규, 이승원

강선생, 면사무소직원 – 신문성, 공재민

김씨부인 – 윤부진, 유미란

제 작 진 : 극본 최지은, 연출 임창빈, 제작 극단고리. 기획 ㈜주다컬쳐 이규린,

조연출 안연주 이지혜, 무대 박재범, 조명 곽두성, 음악 박문정, 무대감독 문경태, 음향감독 장우석, 기술감독 최종찬, 의상 소품 김도연, 섭외 최윤석

공연기획 : ㈜주다컬쳐

공연문의 : 070 4355 0010

[공식SNS]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joodacul

트위터   | http://twitter.com/joodacul

인스타그램 | http://instagram.com/joodaculture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