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제목연극 <해가 지는 곳으로> 여자 주연 (지나 역) 공개오디션2020-10-16 15:30
카테고리연극
작성자 Level 1
마감날짜2020-11-06
첨부파일[배우지원서]해지곳_지원자 성함_연락처.hwp (25KB)

?mb_ext=file&path=2020%2F10%2F16%2FF16206_%ED%95%B4%EC%A7%80%EA%B3%B3%20%EC%98%A4%EB%94%94%EC%85%98%20%EA%B3%B5%EC%A7%80.png
*아래 글은 위 이미지와 동일한 내용입니다.


연극 <해가 지는 곳으로> 여자 주연 (지나 역) 공개오디션

 

작품개요

원작 : 소설 <해가 지는 곳으로> / 최진영 작, 민음사 출판

작품지원 : ()한국연극협회 (한국연극협회 지원사업 선정작)

공연장소 :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소극장

공연기간 : 20213월 첫째주 예정

연습기간 : 202012282021228

(12월 월수금, 1월 중순부터 월-, 2월 중순부터 주7회 연습)

공연 및 연습 기간은 제작사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원작소개

사랑을 품고 세상의 끝까지 돌진할 것이다.”

 

재앙이 덮치지 못한 단 하나의 마음.

멸망하는 세계에서 고요하게 살아남은 사랑.

모든 감정이 죽어 버렸다고 생각한 세계에 나직하게 울리는 사랑의 전조!

 

작가 최진영

대표작 <구의 증명>, <이제야 언니에게> 외 다수

한계레문학상, 신동엽 문학상 수상

 

시놉시스

정체모를 바이러스가 세계를 뒤덮고, 이는 한국도 마찬가지이다. 살아남은 이들은 길을 떠난다. 동생 미소를 지키며 러시아에 도착한 도리, 세계를 떠돌던 지나와 만나게 된다. 둘은 함께 벙커로 향하는 여정을 꿈꾸게 되지만, 그들에게 가혹한 위기가 닥친다.

한편, 역시 한국에서 도망치던 는 죽음을 앞에 두고서야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데...

 

역할 소개

지나 (, 20대 초반)

 

평생을 이런 식으로 살아야 할지도 모르고, 이번이 마지막 식사가 될지도 모르잖아.

그럼 감자 한 알을 먹더라도 제대로 먹고 싶어지니까.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한 끼 한 끼가 소중하다면, 소중한 것을 소중하게.”

불행이 바라는 건 내가 나를 홀대하는 거야. 난 절대 이 재앙을 닮아 가진 않을 거야. 재앙이 원하는 대로 살진 않을 거야.”

 

빨간 머리, 화사한 웃음을 가진 인물.

참담한 멸망 속 세계에서 가족들과 함께 러시아로 도망쳐온 인물.

현실을 딛고 유일하게 긍정적이고 활기차게 사고하며 세계를 떠돌던 도리를 만나 진정한 사랑을 알려준다.

 

오디션 개요

모집배역   여자배우 1. 주연 지나

응시자격   20-30대 여성, 향후 연습 및 공연일정에 성실히 참여 가능한 신인 및 경력배우

               (*빨간 머리로 염색 및 헤어메니큐어 등이 가능한 배우)

접수기간   20201016() 116() 자정까지

제출서류   지원서 1(첨부파일 다운로드 / 지정양식 사용)

              (*가지고 있는 프로필, 연기영상 추가 제출 가능)

              (**연기영상 추가 제출 시 우대함)

문의 및 접수   haejigot@gmail.com

                   (메일 및 파일 제목 : 해지곳_본인 이름_연락처)

 

1차 서류전형

접수기간   20201016() 116() 자정까지

합격발표   접수 마감일부터 일주일 이내

발표방법   합격자에 한하여 개별연락

 

 

2차 실기전형

실기일정   합격자 개별연락 후 일정 조율

실기장소   1차 합격자에 한하여 개별공지

전형방법   자유연기 및 지정연기

               (개별연락 시 대본 파일 전송 예정)

합격발표   11월 중순 중, 최종합격자에 한하여 공지

               (합격 시 즉시 공연팀에 합류. 앞둔 리딩 일정 참여 필수)

 

유의사항

-지정 이메일 외에 다른 경로로 접수는 불가합니다.

-지원서 내 사진은 현재 본인의 실물과 가장 비슷한 사진을 첨부해주십시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