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적인 에너지, 최강 앙상블의 시작 [이상 트리오 리사이틀 – The Triad]

이상 트리오: 

완벽한 합 (合) 을 추구하는 세 연주자는,

 예술계의 전설적인 두 거물 작가 이상과 

작곡가 윤이상의 세계를 이어받아 

그들만의 음악적 이상향으로 향한다.

지난 해 아쉬움 속에 활동을 종료한 앙상블 디토의 주역, 바이올리니스트 스테판 피 재키브와 피아니스트 지용, 첼리스트 마이클 니콜라스가 새로운 이상향으로 뭉쳤다. 2020년 8월 29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그 화려한 시작을 알린다.
 
고정된 멤버 없이 다양한 아티스트의 조합으로 새로운 시도를 해 온 디토의 10년 중, 지용과 스테판, 그리고 니콜라스 세 명의 만남은 가장 강력하고 매력적인 시너지를 보여주었다. 특히, 2013년 멘델스존 피아노 삼중주 2번 연주에서 나온 놀라운 합과 전율에서 나온 감동은 아직까지도 아직도 3인의 기억에 생생하다. 당시의 감흥과 팬들의 열렬한 환호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으로, 세 명의 연주자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한 마음으로 한국에서 새 출발을 약속하는 데에 뜻을 모았다. 특히, 한국을 사랑하는 세 연주자는, 마음으로 동경하고 존경하는 국내 예술가의 이름, 즉 작가 이상과 음악가 윤이상의 이름에서 영감을 얻고 그 세계를 확장해 스테판, 지용, 마이클만의 이상향으로 향하기로 한다. ‘이상 트리오’의 시작이다.
 
이들은 올 초, 결성을 알림과 동시에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텀블벅에서 후원금 모금을 조기에 달성하며 이들을 기다려온 팬들과 성공적인 소통을 시작했다. 강력한 데뷔를 기대할 법하다. 독특한 아우라를 지닌 피아니스트 지용, 수려하고 섬세한 바이올린 사운드의 최강자 스테판 피 재키브, 그리고 미국에서 가장 실험적인 그룹으로 명성이 높은 브루클린 라이더의 첼리스트로 활약 중인 마이클 니콜라스는 찰떡 같은 호흡과 매끄러운 앙상블, 무대에서의 최강 카리스마로 다시 신화를 탄생시킬 것이다. 
 
‘3화음’을 의미하는 <The Triad> 로 공연 타이틀을 잡은 이번 데뷔 무대에서는 ‘어둠에서 빛으로 가는 여정‘ 이라는 테마로 멘델스존 피아노 삼중주 1번, 그리고 앞으로 추구하는 사운드를 대표하는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삼중주 2번을 연주한다. 정확하고 유려한 연주, 섬세함과 모던함을 어우르는 음악적 역량을 팬들은 만끽하게 될 것이다. 
 
한편, 예술의전당 데뷔공연 이후 지용과 스테판, 마이클은 지휘자 류성규가 이끄는 트리니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콘체르토 트리니티> (8/31 롯데콘서트홀, 주최 트리니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무대에 오른다. 마이클 니콜라스는 차이콥스키 로코코 변주곡을, 스테판 재키브는 부르흐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을, 그리고 지용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으로 각각 협연할 예정이다. 
 
회원님의 선택!
댓글 남기기